> 증권·금융 > 주식

중국 증시 ‘MSCI 효과’ 뭉칫돈 베팅 이제 시작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3월02일 04:51
  • 최종수정 : 2019년03월02일 04: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중국 증시의 이른바 ‘MSCI 효과’가 후끈 달아올랐다.

MSCI가 중국 A주의 신흥국 지수 비중을 단계적으로 최대 20%까지 현 수준에서 네 배 늘리기로 공식 결정하자 전세계 공룡 운용사들의 매입 열기가 본격화된 것.

사실 지수 편입 확대 소식이 전해지기 전부터 관련 종목들 매입에 공격적으로 나섰던 월가는 당분간 중국 증시와 관련 펀드로 뭉칫돈이 유입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SCI 편입 이미지 [캡쳐=바이두]

알리바바 그룹 홀딩과 페트로 차이나 등 홍콩과 뉴욕 증시에서 거래되는 종목들은 이미 글로벌 펀드에 충분히 편입됐지만 그 밖에 MSCI 신흥국 지수에 신규로 입성하는 상하이 증시 종목의 펀드 비중은 벤치마크 지수 비중이 크게 못 미치며, 매니저들이 해당 종목을 적극 사들일 전망이다.

MSCI는 지수 편입 확대에 따라 중국 증시에 800억달러에 달하는 유동성이 홍수를 이룰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역시 1일(현지시각) 시가총액 6조7000억달러의 중국 증시에 수백억 달러에 달하는 MSCI 효과가 발생할 가능성을 제시했고, UBS도 당장 170억달러에 달하는 자금이 중국에 밀려들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MSCI 지수에 신규로 편입될 가능성이 높은 중소형 종목을 사들이기 시작한 월가 운용사들 사이에 매수 열기가 한층 고조될 전망이다.

특히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이 운용하는 아이셰어 MSCI 이머징마켓 상장지수펀드(ETF)를 포함해 MSCI 지수를 벤치마크로 추종하는 상품이 공격적인 행보를 취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상하이 주식시장이 1일 2% 가까이 뛴 것도 이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액티브형 펀드가 선제적으로 뛰어들었다는 분석이다.

11월 중국 A주의 MSCI 지수 편입 확대가 완료되는 시점에 해당 종목 수는 현재 239개에서 421개로 급증한다.

JP모간 애셋 매니지먼트의 에릭 바이언 매니저는 WSJ과 인터뷰에서 “최근까지 중국 주식에 비중축소 포지션을 취했던 운용사들이 더 이상 중국 종목을 늘리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투자자들 사이에 배터리 제조업체인 콘템포러리 앰페렉스 테크롤로지와 의료 기가 업체 선전 민드레이 바이오 메디컬 일렉트로닉스 및 에어 아이 호스피털 그룹 등 구체적인 유망주가 거론되고 있다.

미국과 관세 전면전이 벌어진 사이 지난해 상하이 종합지수는 25% 폭락, 연간 기준으로 2008년 미국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연초 이후 지수는 20% 급등, 2개월 기준으로 4년래 최대 랠리를 연출했다. 투자자들은 무역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와 MSCI 지수 편입 효과가 당분간 중국 증시를 뜨겁게 달굴 것이라는 데 입을 모으고 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