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부산시, 동물 비문 등록 추진…유기동물 발생방지

동물보호·복지 종합계획 2022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2월27일 08:13
  • 최종수정 : 2019년02월27일 08: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부산시는 동물등록제 내실화와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비문(鼻紋) 등록’을 대안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비문이란 동물의 코 주름 무늬를 말한다. 비문은 사람의 지문처럼 다 다르기 때문에 반려동물의 코 근접 사진과 얼굴 사진 몇 장만 등록하면 반려동물 인증이 가능하여 현행 동물 등록제와 비교하면 절차가 간단하고 비용도 들지 않는 장점이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시는 비문등록제를 통해 2017년 7287마리 수준인 유기·유실동물 수를 2020년까지 5830마리(80%로 감소), 2022년까지 3640마리(현재의 50%)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입양율도 지난 2017년 37%에서 2020년 50%, 2022년까지 80%로 높여나가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업계에서는 비문 인식을 통한 반려동물 인증제 활용 보험서비스 등이 연구·개발되고 있기 때문에 ‘비문등록제’가 도입되면 다양한 핀테크 융합 신기술과 신규 서비스 육성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동물 관련 TV프로그램을 통해 유기견 2마리(핫, 루비)를 입양해서 키우고 있는 오거돈 부산시장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만들기 위해 시장이 먼저 유기견 입양 모습을 보인 것”이라면서 “유기견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이 바뀌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도시 부산’ 비전을 담은 '동물보호·복지 종합계획 2022'에는 ‘동물보호 선진도시 구현’, ‘건전한 반려동물 문화정착‘을 목표로 올해 5대 전략과제, 14개 주요시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ndh4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