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무역협회-바른미래당, 수출활력 제고 정책간담회 개최

무역협회, 중견기업 맞춤형 수출 지원 주문
"무역업계 글로벌 경쟁력 확보 위한 지원 부탁"

  • 기사입력 : 2019년02월26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26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한국무역협회와 바른미래당이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수출기업인들을 초청해 '무협-바른미래당 공동 정책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와 자동차, 반도체, 온라인 게임 관련 수출 기업들이 참석한다.

특히 협회는 최근 무역동향과 업계현안을 설명하고 애로사항을 전달할 계획이다. 무역업계는 수출활력 제고를 위해 △해외 마케팅·무역금융·기술개발(R&D) 지원 확대 △중견기업 맞춤형 수출 지원을 주문하고, 초보 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서는 △소프트웨어, 게임 등 서비스 업계를 위한 선택적 근로시간제 정산기간 확대 △본 글로벌(Born-Global) 스타트업 육성 △대기업과의 상생 혁신 생태계 조성 등의 과제를 제시할 예정이다.

김영주 무협 회장은 “무역업계가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과 격려를 바란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