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르포] “SK하이닉스 들어온다"..용인 원삼면 땅값 "부르는 게 값"

3.3㎡당 50만원하던 땅값 최근엔 호가 4백만~5백만원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계획에 들썩
"과열 우려, 좋은 매물인지 꼼꼼히 따져야"

  • 기사입력 : 2019년02월26일 07: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26일 0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범 기자 = 경기도 용인 양지나들목(IC)에서 국도로 빠져 남쪽으로 내려가면 좌항리란 곳이 나온다. 이곳에서 버스를 바꿔 타고 부지런히 길을 달리면 용이 승천했다고 이름 붙여진 용담저수지가 나온다. 호수를 빙 돌아 굽이진 길을 넘다 보면 마침내 작은 마을 하나가 눈에 들어온다. 지난 25일 찾아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모습이다. 

이 곳은 인구 8000명이 사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다. 농지마다 비닐하우스가 들어섰고 주택마다 농기계·경운기가 놓인 것이 전형적인 옛 시골 농가의 모습이다. 입구에서 만난 백발의 남성은 “택시도 잘 다니지 않는, 경기도에서 가장 낙후된 곳”이라며 마을을 소개했다.

다시 차를 타고 10여분을 더 들어가면 인적이 드물고 사방이 논으로 빽빽한 들판이 보인다. 반도체 산업단지 부지로 검토되는 죽능리 벌판이다. 지금은 평범한 농촌이지만 만일 총 4개의 반도체 공장이 지어질 경우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로 탈바꿈하게 된다.

경기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죽능교 인근 모습 [사진= 박진범 기자]

조용하던 원삼면이 최근 ‘설렘’으로 들썩이는 모양새다. 국내 굴지의 반도체 기업인 SK하이닉스가 이 일대 448만㎡(약 135만평)에 반도체단지를 조성하기로 하면서다.

생산 시설만 약 231만㎡(70만평), 50개 이상의 협력업체가 들어서는 초대형 단지다. 10년 동안 120조원을 투자한다. 규모만 놓고보면 한국판 ‘실리콘밸리’의 위용이다.

공장이 생기면 원삼면 일대도 ‘SK타운’으로 변모할 전망이다. 주민들도 모처럼 개발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치고 있다. 마을을 걷다보면 2~3분 간격으로 ‘반도체공장 유치 환영’이란 플래카드가 등장한다. 대부분 지역 주민회, 부녀회에서 내건 것들이다. 

인근 주민인 B(79)씨는 “원삼면은 그동안 시·도의 개발 계획이 수차례 엎어진 곳”이라며 “마을 주민들도 이번엔 제대로 개발돼서 마을이 살아났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전했다. 

경기 용인시 원삼면을 가득 채운 '반도체공장 유치 환영' 플래카드 [사진=박진범 기자]

개발 기대감에 부동산시장도 들썩이고 있다. 부지 결정이 가시화하자 투자 문의가 빗발친 것. 고당리에서 만난 한 중개업자는 “걸려오는 전화 문의만 3~4배, 직접 방문횟수는 5~10배로 늘었다”며 “아주 피곤하다”고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또한 “오늘은 평일이라 조금 줄었는데 지난 주말(23~24일)에는 땅보러 온 외지인들의 차로 바글바글했다”고 귀띔했다.

업계에 따르면 이 지역 주거지의 평당 가격은 150만원 정도다. 그런데 반도체단지 조성 소식이 알려지면서 최근에는 400만원에 팔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두 배 이상 뛴 셈이다. 마을에는 평당 500만원을 받겠다는 광고단지도 찾아볼 수 있었다.

또 다른 공인중개소 관계자는 “평당 50만원도 안 되는 농지를 이젠 100만원을 부르더라”며 “대형 호재가 생겼으니 급한 마음에 '무조건 사고보자'는 심리로 논두렁(농지)을 사려는 사람도 있었다”고 혀를 내둘렀다.

이 관계자는 "반도체공장 발표 이후 땅값이 더 오를 것이란 생각에 토지 주인들이 '알짜배기' 땅들을 내놓지 않고 꽁꽁 싸두고 있다"며 "때문에 막상 거래할 매물은 부족하다"고 말했다. 

경기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의 한 공인중개사는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발표 후 거래 및 가격 문의 전화가 빗발친다고 전했다. 2019.02.25. [사진=박진범 기자]

일부에선 지나친 부동산 과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지역 공인중개사 A씨는 “예전에는 편의점, 음식점도 장사가 안돼서 상가 건물이 모두 비어있었다”며 “최근에는 서울에서 내려온 부동산들로 빼곡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지에서 온 업자들 때문에 경쟁이 심해지고 가격에 '장난질'도 많이쳐서 실제 시세보다 값이 엄청 올랐다”고 걱정했다. 부동산 과열로 땅값이 폭등하거나 가격에 거품이 심하게 낀다는 우려다.

그는 “세종시보다 비싸진다는 소문도 도는데 신도시와 공장은 다르다”며 “무조건 오른다는 생각에 좋지 않은 매물을 덜컥 샀다가 되팔 수 없게 되면 결국 손해를 볼 것이다”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 22일 산업통상자원부는 SK하이닉스의 요청대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국토교통부 수도권정비위원회에 산업단지 공급물량 추가 공급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부가 이를 승인할 경우 초대형 반도체단지 조성사업이 본격적으로 닻을 올린다. 현재 공장 부지로 검토되는 곳은 원삼면 독성리, 죽능리, 두창리 등 3개 지역이다. 

be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