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아키히토 일왕, 마지막 재위 기념식...“국민의 의지로 전쟁 없는 시대 가졌다”

  • 기사입력 : 2019년02월25일 11:29
  • 최종수정 : 2019년02월25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올해 퇴임을 앞둔 아키히토(明仁) 일왕이 마지막 재위 기념식에서 “국민의 의지로 전쟁 없는 시대를 가졌다”고 말했다.

아키히토 일왕은 24일 도쿄의 국립극장에서 열린 ‘일왕 재위 3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평화를 희구하는 국민들의 강한 의지에 의해 근현대에서 처음으로 전쟁을 경험하지 않는 시대를 가졌다”고 회고했다.

또 급속한 세계화가 진행되는 가운데 “성의를 갖고 타국과의 관계를 구축해 나가는 것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헌법에 정해진) 상징으로서의 천황(일왕)상을 모색하는 길이 끝없이 멀다”며 “다음 시대, 그 다음 시대를 이어가며 (천황으로서) 시대의 상징상을 계속 보충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24일 일본 도쿄의 국립극장에서 열린 '재위 3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아키히토(明仁) 일왕 부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행사에는 일왕 부부와 나루히토(德仁) 왕세자 부부를 비롯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중참 양원 의장 등 약 1100명이 참석했다.

아베 총리는 인사말에서 “늘 국민들 곁에 있어 주셨던 폐하 부부의 모습을 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도쿄 긴자(銀座)에서는 ‘천황제 폐지’를 요구하는 거리 집회가 열렸다. 집회에 참석한 약 150명의 시민들은 “천황제는 헤이세이(平成·현재 연호)에서 끝내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거리 행진을 벌였다.

아키히토 일왕은 오는 4월 30일 퇴위하며, 그 뒤를 이어 나루히토 왕세자가 5월 1일 새로운 일왕에 즉위한다.

24일 일본 도쿄의 국립극장에서 열린 아키히토(明仁) 일왕 재위 30주년 기념행사에서 만세를 외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