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곡성군, 무료 예방접종으로 통증의 왕 '대상포진' 잡는다

65세 이상 군민 대상 대상포진 무료 예방접종 실시

  • 기사입력 : 2019년02월25일 10:46
  • 최종수정 : 2019년02월25일 10: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남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올해부터 65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대상포진 무료 예방접종을 실시한다.

고연령에 이를수록 자가 면역력이 저하돼 예방접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실시되는 이번 대상포진 무료접종은 군차원에서 실시하는 것이다.

곡성군 보건 진료소(사진=곡성군)
 
대상포진 무료접종은 기존 국가예방접종 사업에서 제외돼 있고, 보험혜택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비용 부담으로 인해 많은 주민들이 접종을 망설이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곡성군에서는 대상포진 무료 예방접종을 지원 사업 조례를 제정하고 올해부터 65세 이상 군민에게 무료 예방접종을 실시하게 된 것이다.

대상포진의 발병 원인은 수두 바이러스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어린 시절에 수두에 감염이 되면 증상이 나타나거나 혹은 무증상으로 지나치게 된다. 이때 수두 대상포진 바이러스는 우리 몸 신경 세포의 어딘가에 남아 있게 된다.
 
대부분은 우리 몸의 면역체계가 수두 바이러스를 활동하지 못하도록 억제하고 있는 상태가 유지된다. 하지만 면역력 저하, 피로 증가, 일상생활의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몸 안에 잠복해 있던 수두 바이러스가 활성화되면 대상포진이 발생한다.
 
발병이 되면 통증과 함께 신경을 따라 홍반성 구진이 수포로 변해 극심한 통증이 수반되며, 병변이 사라진 후에도 후유증이 나타나는 질병이다. 

대상포진 무료예방 접종 지원 대상은 예방접종 신청일 기준으로 곡성군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 중인 만 65세 이상 군민이다.
 
예방접종 일정은 연령별, 마을별로 접종일 등을 분산하여 쏠림 현상을 방지하고, 주민홍보를 통해 대상자 전체가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반상회보 등을 통해 안내해 올해 3월 경부터 군 보건소에서 시행할 계획이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