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휴온스,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 매출 3000억 돌파

  • 기사입력 : 2019년02월21일 15:25
  • 최종수정 : 2019년02월21일 1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휴온스가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올렸다. 매출은 3000억원을 돌파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5% 증가했다.

휴온스는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453억원으로 전년 대비 25% 늘었다고 21일 공시했다. 매출은 3286억원으로 15.4%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매출 모두 사상 최대 실적이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도 영업이익과 매출은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480억원으로 24% 늘었고, 매출은 13% 증가한 3134억원으로 집계됐다.

휴온스 측은 제약사업과 자회사의 건강기능식품 사업 모두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리도카인주사제와 생리식염수주사제 등 주사제 2종의 미국 수출이 성장을 견인했다. 수탁사업 부문은 고객사가 증가하면서, 매출이 전년 대비 24% 증가했다. 주력 사업부인 전문의약품 사업부도 연간 18%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여기에 지난해 인수한 휴온스네이처의 매출 80억원도 연간 실적에 반영됐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지난해 주력인 전문의약품부터 건강기능식품까지 전 사업 부문에서 성과를 이뤄냈다" 며 "올해를 퀀텀점프(대도약)의 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휴온스는 올해 △점안제 생산능력(CAPA) 증설 △당뇨 의료기기 '덱스콤 G5' 및 건강기능식품 등 신규 사업 △리즈톡스 국내 출시 등을 중심으로 사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미지=휴온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