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거침없는 질주 '극한직업', '명량' 넘고 극장가 흥행역사 쓸까

이병헌 감독 '극한직업', 역대 흥행 1위 조준
극장가 "개봉 4주차·신작 공세" 비관론 우세

  • 기사입력 : 2019년02월19일 09:43
  • 최종수정 : 2019년02월19일 09: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그야말로 무서운 기세다. 영화 ‘극한직업’이 멈출 줄 모르는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극한직업’은 지난 6일 개봉 15일 만에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후 13일 ‘베테랑’(2015, 누적관객수 1341만4200명)을 시작으로 ‘아바타’(2009, 누적관객수 1362만4328명), ‘국제시장’(2014, 누적관객수 1426만790명)을 차례로 제친 영화는 17일 ‘신과 함께-죄와 벌’(2017, 누적관객수 1441만931명)까지 꺾고 역대 흥행 영화 2위에 안착했다.

이제 ‘극한직업’이 앞질러야 할 작품은 ‘명량’(2014) 단 한 편이다. ‘명량’의 누적관객수는 1761만5039명. ‘명량’을 넘기 위해서는 296만4361명(19일 영진위 통합전산망 기준)의 관객이 더 필요하다. 과연 ‘극한직업’은 ‘명량’의 벽을 깨고 극장가 흥행 역사를 새로 쓸 수 있을까.

[사진=CJ ENM]

사실 긍정적인 반응은 그리 많지 않다. ‘극한직업’이 개봉 4주차에 접어들었고 드롭률(2월 8~10일 184만5808명을 모은 영화는 일주일 후인 15~17일 94만5408명의 관객을 모으는 데 그쳤다. 평일 관객수도 11일 21만4339명에서 18일 11만4308명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이 큰 만큼 어렵지 않겠느냐는 시선이 지배적이다.

실제 이 흐름으로 ‘명량’을 제치려면 극장에 약 2주 이상은 더 걸려있어야 한다. 물론 예매율이 떨어지지 않는다는 전제 하다. 그러나 매주 쏟아져 나오는 신작 공세에 이 또한 쉽지 않아 보인다. 당장에 ‘증인’은 뛰어넘었다지만, 20일 ‘사바하’ ‘콜드 체이싱’과 27일 ‘자전차왕 엄복동’ ‘어쩌다, 결혼’ 등이 연이어 개봉한다.

극장 관계자는 “극장 입장에서는 넘으면 좋겠지만, 사실 힘들어 보인다. 관건은 장기 상영이다. ‘명량’도 한 달 이상 걸려있었다. 하지만 ‘극한직업’의 경우 20일을 기점으로 개봉작들이 많아 쉽지 않을 거다. 그 영화들의 관객 선호도를 감안해야 한다. 개봉일이 많이 지나 더 끌고 갈 힘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3.1절까지는 장기상영을 이어가야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긍정적인 요소를 찾자면, 높은 N차 관람률이다. CGV에 따르면 개봉일인 지난 1월 23일부터 이달 13일까지 ‘극한직업’의 재관람률은 6.3%다. 동기간 톱10의 평균이 4.2%인 것에 비하면 높은 수치다. 물론 ‘명량’의 재관람률(7.5%)보다는 낮지만, ‘명량’ 재관람률이 개봉일부터 종영일까지임을 고려하면 크게 뒤처지지 않는다. 보통 재관람률은 시간이 지날수록 높아지기 마련이다. ‘극한직업’ 역시 마지막 시점을 13일에서 17일로 늘리면 0.4%P 오른 6.7%까지 올라간다. 

‘명량’을 넘어서려면 새 관객의 유입도 중요하다. 황재현 CGV 커뮤니케이션 팀장은 “재관람도 좋지만, 플러스로 새로운 관객이 극장을 찾아야 한다”며 “입소문이 계속 이어져야 한다. 아직 ‘극한직업’에 대한 관심도가 높다.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를 모르면 대화가 안되고 ‘너 영화 봤어?’라고 묻는 것이 그 방증이다. 골든에그지수를 보면 실관람객평도 좋다. 그들이 주위에 이야기해서 보지 않은 관객을 극장으로 오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물론 여기에도 우려의 목소리는 나온다. 또 다른 영화 관계자는 “‘극한직업’은 웃고 싶은 대중의 니즈를 충족시켜준 영화지 애당초 팬층이 두터운 영화는 아니다. 재관람률도 크게 치솟을 것 같지 않고 극장에서 볼 사람은 이미 다 봤다. 커뮤니티 반응을 보면 오히려 VOD 서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더 많다. ‘명량’의 관객수는 넘지 못해도 IPTV 등으로 수익 창출이 크지 않을까 한다”고 내다봤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