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10대그룹 회장 배당 역대 최대...LG 구광모 270%↑

작년 실적 호조와 주주가치 제고 노력에 따른 배당금 증가 영향
조선·화학 등 업종 부진한 기업은 배당 축소

  • 기사입력 : 2019년02월18일 10:14
  • 최종수정 : 2019년02월18일 2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경 기자 = 국내 10대그룹 총수들의 배당금이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전망이다. 특히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비롯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배당금이 전년보다 50% 안팎으로 급증했다.

10대 재벌 총수 연도별 배당금 현황 [자료=재벌닷컴]

18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총수가 있는 자산 상위 10대 그룹 총수들의 2018 회계연도 배당금 집계 결과 전년 5318억원 대비 42.4% 증가한 7572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업들의 실적 호조와 주주가치 제고 노력에 따라 배당금이 증가한 것으로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지난해 3063억원 보다 55%(1684억원) 늘어난 4747억원을 수령했다. 역대 최대 배당금이다. 10대그룹 총수 전체 배당금의 절반을 넘는 규모다. 이건희 회장은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삼성전자에서 3538억원, 삼성생명 1100억원, 삼성물산 109억원, 삼성SDS에서 1900만원을 각각 받았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전년 140억원 대비 270% 급증한 518억원의 배당금을 받아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했다. 지난해 선친인 故구본무 회장의 타계로 LG 주식을 대거 상속받은 영향이 컸다. 같은 기간 LG의 주당 배당금도 1300원에서 2000원으로 50% 넘게 상승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배구조 개편으로 지분을 신규 취득한 롯데지주 등 일부 계열사 배당금을 추가로 수령하면서 지난해 175억원보다 55% 증가한 158억원을 받았다.

이밖에 허창수 GS그룹 회장과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배당금도 전년대비 각각 59%, 24% 늘어났다.

반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의 배당금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소폭 상승한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정몽구 회장은 지난해 실적 부진으로 지분이 많은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현대글로비스 등 4개사의 주당 배당금이 전년과 비슷한 수준에 그쳤다. 특히 조선업종의 부진이 지속되면서 정몽구 회장이 대주주로 있는 현대중공업지주가 배당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져 5년째 무배당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지난해 화학업종 부진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111억원의 배당금을 받게 됐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두산의 배당금이 소폭 늘면서 전년보다 2% 늘어난 70억원의 배당금을 확정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해 11월 보유중이던 SK 주식 가운데 5%를 친족들에게 증여, 지분율이 18%로 낮아지면서 배당금 규모가 줄어들었다.

 

cherishming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