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베를린영화제 황금곰상에 이스라엘 감독작 ‘시너님스’

한국 영화 ‘벌새’, 제너레이션 14플러스 섹션 그랑프리
일본 영화 ‘37 Seconds’도 파노라마 부문 관객상

  • 기사입력 : 2019년02월17일 11:03
  • 최종수정 : 2019년02월17일 11: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16일(현지시간) 폐막한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이스라엘 출신 나다프 라피드(Nadav Lapid) 감독의 ‘시너님스(Synonyms)’가 최고상인 ‘황금곰상’을 수상했다.

이스라엘과 프랑스, 독일이 공동 제작한 시너님스는 이스라엘에서 프랑스로 이주한 젊은이가 이스라엘의 정체성을 지우기 위해 고뇌하는 모습을 그린 영화다.

감독에게 수여되는 은곰상은 ‘바이 더 그레이스 오브 갓(By the Grace of God)’을 연출한 프랑스 출신 감독 프랑소와 오종이 수상했다.

남녀 주연상의 영예는 ‘소 롱 마이 선(So Long, My Son)’에 출연한 중국 배우 왕징춘과 용메이에게 돌아갔다.

한국 영화로는 ‘제너레이션 14플러스 섹션’에 초청된 김보라 감독의 ‘벌새’가 이 섹션의 그랑프리상을 수상했다.

일본 영화도 오사카(大阪) 출신의 여성 감독 히카리(HIKARI)가 연출한 장편 ‘37 Seconds’가 파노라마 부문 관객상과 국제아트시어터 연맹상을 수상했다.

나다프 라피드 감독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