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냉면+커피=2만원'…무섭게 치솟는 외식 물가

'을밀대', 일산점도 3월부터 물냉면 1만2000원
올해 냉년 성수기에도 추가 가격 인상 가능성
맥도날드 2년째 가격 인상, 써브웨이도 행렬 동참

  • 기사입력 : 2019년02월14일 15:45
  • 최종수정 : 2019년02월14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엊그제 올린 거 같은데, 냉면 가격 또 오르네."

이달에도 외식 메뉴의 가격 인상 바람이 거세다. 1년 새 또 가격 인상을 시행하는 식당이 속출하면서, 1만원으로 식사 한 끼 해결하지 못한다는 푸념이 나온다. 지난해 인상률이 높았던 냉면은 1만원이 훌쩍 넘었다. 냉면 한 그릇과 후식으로 커피 한 잔을 마시면 2만원에 달할 정도다.

지난해 서울지역 냉면가격 변화추이 [자료=가격정보서비스 참가격]

14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서비스 참가격에 따르면, 서울 지역을 기준으로 냉면 평균 가격은 지난해 1월 8192원에서 지난달 8846원으로, 1년 새 654원(8%) 인상됐다. 지난달 기준 가장 냉면 가격이 비싼 지역은 부산으로 8929원을 기록했다.

유명 냉면가게 가격은 이미 1만원을 훌쩍 넘었다. 을밀대 일산점은 다음 달 1일부터 물냉면 가격을 기존 1만1000원에서 1만2000원으로 1000원 인상한다. 지난해 여름 분당, 강남점 등 일부 지점이 가격을 1000원 인상한 데 이어 올해 인상 매장이 늘어난 셈이다.

정인냉면은 평양냉면 1만원, 순면 1만2000원이고, 을지면옥은 평양냉면 1만원, 물냉면 1만1000원이다. 우래옥은 평양냉면 1만3000원, 봉피양은 평양냉면 1만4000원이다. 냉면 성수기인 여름철 추가 가격 인상이 이뤄질 수 있는 상황이다.

주요 외식 품목 가운데 비빔밥은 지난달 8731원으로 1년 전보다 616원 정도 올랐고, 삼계탕은 1만4308원, 칼국수 6769원, 김밥 2369원 등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가격과 비교해 모두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 올해도 맛집·프랜차이즈, 줄줄이 가격 인상

외식 프랜차이즈의 가격 역시 연초부터 들썩이고 있다. 맥도날드는 지난 12일부터 베이컨토마토디럭스·크리스피 오리엔탈 치킨버거 등 일부 제품의 가격을 올렸다. 평균 가격 인상률은 2.41%로 약 100~200원 인상했다. 지난해에 이어 추가로 가격 인상을 적용했다. 

가격인상 대상 품목은 버거 6종, 아침 메뉴 5종, 사이드 및 디저트 5종, 음료 2종, 해피밀 5종 등 총 23개 메뉴다.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 크리스피 오리엔탈 치킨버거 등이 인상 대상에 포함됐다.

써브웨이는 이달부터 미트볼과 스테이크앤치즈·터키베이컨아보카도 등 일부 샌드위치와 파티플래터, 더블업 토핑 메뉴의 가격을 100~300원 올렸다. 

기본 사이즈 제품인 15cm 샌드위치는 전체 20종 중 3종에 한해 평균 2.4% 인상한다. 스테이크앤치즈와 터키베이컨아보카도는 6300원에서 6400원으로 각각 100원씩, 미트볼은 4900원에서 5100원으로 200원 오른다.

업체 측은 "식재료비와 인건비 등 제반 비용의 상승에 따라 불가피하게 가격 조정을 진행하게 됐다"며 "고객이 가장 즐겨 찾는 15cm 샌드위치는 전체 20종 메뉴 중 3종에 한해서만 소폭 인상하는 등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사진=써브웨이]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