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주말 이슈+] 불 붙은 한국당 전당대회...황교안·홍준표·오세훈 캠프 누가 뛰나

황, 심오택·이태용·오균 등 총리시절 보좌 관료 주축
홍, '키즈' 배현진·강연재...브레인은 김대식·류석춘·제성호
오, 최측근 좌철원·우장은...선거본부장은 박종희 전 의원

  • 기사입력 : 2019년02월10일 08:24
  • 최종수정 : 2019년02월10일 08: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후보자 등록일을 앞두고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가 본격적으로 불붙고 있다. 8인의 당 대표 주자들은 각각 캠프를 꾸리고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며 세몰이에 나섰다.

대표급 주자들로 꼽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역시 자신들의 ‘전(前)’ 직함이 현직이었을 때 가깝던 인사들과 함께 뛰고 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지난달 29일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에서 지지자 및 취재진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kilroy023@newspim.com

총리실팀 등 관료 출신들로 꾸린 황교안 캠프...심오택·이태용·오균 등 주축

황 전 총리 캠프에는 박근혜 정부 총리 시절 함께 일한 관료 출신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황 캠프 관계자에 따르면, 황 캠프에는 현재 선대본부장이 없는 상태며, 큰 변동이 없으면 메시지팀, 일정팀, 공보팀 등과 같이 팀별로 운영될 전망이다.

다만 캠프 총괄 역할은 총리 재직 당시 국무총리 비서실장이었던 심오택 전 실장이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무 역할과 메시지 역할은 이태용 전 총리실 민정실장이 담당하고 있다. 이 전 실장은 공화당 등에서 당료 생활을 하다 박 정부 출범 후 총리실에서 황 전 총리와 함께 했다.

오균 전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은 정책 분야를 맡았다. 대변인은 김무성 전 대표 시절 상근부대변인을 지낸 정성일 대변인이며, 경기고 동문인 황성욱 변호사는 법률 지원을 담당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The K 타워에서 열린 '당랑의 꿈' 출판기념회에서 축하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kilroy023@newspim.com

측근 인사 기용한 홍준표 캠프...좌우에 배현진·강연재 배치, 정책은 김대식·류석춘·제성호

홍 전 대표의 캠프에는 지난 당 대표 시절 가까웠던 인사들이 자리하고 있다. 대표적인 ‘홍준표 키즈’로 불리는 배현진 송파을 당협위원장과 강연재 변호사는 홍 전 대표의 일정마다 수행과 사회를 맡고 있다. 강 변호사는 언론 대응도 담당한다.

정책 분야는 대표 시절 여의도연구원장을 지냈던 김대식 동서대 교수가 자문을 맡고 있다. 또한 홍 전 대표가 주도해 출범한 보수 싱크탱크 ‘프리덤코리아 포럼’ 발기인인 류석춘 연세대 교수와 제성호 중앙대 교수 등도 함께 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 7일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서며 미소를 짓고 있다. leehs@newspim.com

서울시 인사들로 채워진 오세훈 캠프...좌철원·우장은 필두

오세훈 전 시장 캠프에는 국회의원과 서울시장 재직시절 인맥들이 자리하고 있다. 선거총괄본부장은 재선의 박종희 전 의원이 맡았다. 박 전 의원은 오 전 시장의 국회의원 시절 소장파 모임인 '미래를 위한 청년연대'에서 함께 활동한 인연이 있다.

자타공인 오 전 시장의 최측근 인사들은 ‘좌철원·우장은’이라고 불리는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과 서장은 전 주히로시마 총영사다. 강 전 실장은 오 전 시장을 보필한지 20여년이 되어가는 사이며, 서 전 총영사는 2009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바 있다.

한편 황 전 총리는 여의도 대하빌딩에, 홍 전 대표는 광화문 샬롬빌딩에, 오 전 시장은 여의도 극동VIP빌딩에 각각 캠프를 꾸렸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