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수도권 택지 열전] '변방' 무시받던 다산, 웃돈만 '수억원'

입주 1년도 안 된 새 아파트 프리미엄 '2억원'
입주 앞둔 아파트 분양권 1억원 웃돈에 팔려
상가 낙찰률도 고공행진..."장밋빛 전망은 경계"

  • 기사입력 : 2019년02월05일 06:25
  • 최종수정 : 2019년02월05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동 일대에 조성 중인 다산신도시. 지난 2009년 첫삽을 뜬 지 10여 년 가까이 흐른 지금 위용을 점차 드러내고 있다. 정부가 부동산시장 규제를 강화하면서 치솟던 집값 상승세가 주춤하지만 다산신도시의 아파트값은 좀처럼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총 3만1000가구의 입주 폭탄에도 불구하고 끄떡없는 다산신도시 아파트값을 살펴보자.

다산신도시 위치도 [자료=경기도시공사]

◆ "나만 알고 싶은 신도시"...청약부터 대박

다산신도시는 남양주 진건·지금주택지구의 통합 브랜드 네임이다. 경기도시공사가 광교신도시 다음으로 진행하는 신도시급 규모의 공공택지 사업지다. 총 475만㎡ 면적에 약 3만1000가구, 8만6000여 명이 거주하게 된다. 중앙선 전철을 중심으로 북쪽의 진건지구, 남쪽의 지금지구로 나뉜다.

외곽순환도로, 북부간선도로, 강변북로를 타고 빠르게 서울로 이동할 수 있고 특히 잠실, 강남과 가깝다. 왕숙천, 홍릉천이 흐르고 문재산, 황금산을 끼고 있어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친환경 주거단지로 주목을 받고 있다. 여기에 잠실역까지 환승 없이 한 번에 이동할 수 있는 8호선 연장선이 오는 2022년 개통 예정으로 '강남권'이라는 호칭이 제법 어색하지 않게 됐다.

분양 당시 공공분양과 민간분양 물량이 적절히 섞여 내집 마련과 시세차익을 얻으려는 수요자들이 몰리며 '주위에 소문 내지 말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왔을 정도로 부동산시장의 기대감을 한꺼번에 받았던 곳이다.

덕분에 아파트 분양 당시 높은 인기를 끌었다. 다산신도시에서 분양된 17개 단지의 평균 청약경쟁률은 7.2 대 1로 모두 1순위에서 마감됐다.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다산신도시 유승한내들 골든뷰'의 청약경쟁률은 262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2611건의 청약통장이 몰려 평균 48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위는 '다산 한양수자인 리버파크'가 평균 24 대 1을, '다산신도시 자연&e편한세상 2차'는 평균 23 대 1, '다산신도시 금강펜테리움 리버테라스'는 21 대 1, '다산신도시 센트럴 에일린의 뜰'은 평균 16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다산신도시 센트럴 에일린의 뜰' 견본주택 모습 [사진=아이에스동서]

◆ 입주폭탄 예고 불구...프리미엄은 '2억원'

다산신도시는 오는 2022년까지 3만2000여 가구가 집들이를 마칠 예정이다. 인구 유입도 가속화되고 있다. 내년에만 추가로 15개 단지에 1만3000여 가구가 넘는 입주 물량이 대기하고 있다.

넘치는 입주물량과 부동산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다산신도시 집값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경기도 아파트값은 지난해 11월 기준 1㎡당 347만원으로 지난 2017년 12월(320만원) 대비 8.44% 올랐다. 다산신도시가 위치한 남양주시 다산동의 아파트값은 11월 현재 1㎡당 392만원. 지난 2017년 12월(341만원) 대비 14.96% 올라 경기도 평균 상승률을 앞질렀다.

지난 2017년부터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되며 웃돈도 치솟고 있다. 먼저 진건지구 아파트부터 살펴보자. KB부동산에 따르면 다산신도시 첫 입주 아파트였던 '한양수자인 리버팰리스' 전용 84㎡의 평균 시세는 현재 5억6750만원. 분양가인 3억7900만원을 크게 웃돌고 있다. 시세차익은 평균 1억8850만원이다. 같은 달 입주한 '다산신도시 아이파크'의 전용 84㎡ 분양가는 3억9910만원. 이 아파트의 지금 시세는 5억4000만원으로 1억4000만원가량 올랐다.

지난해 1월 입주한 '다산 자연&e편한세상' 전용 84㎡도 분양가 3억1300만원에서 현재 5억2000만원에 매매 시세가 형성돼 있다. 분양 후 지금까지 2억700만원이 올랐다. 지난해 3월 입주한 '반도유보라 메이플타운'도 같은 면적의 분양가가 3억6000만원이었지만 현재는 5억5500만원에 매맷값이 형성돼 있어 1억9000만원 가량 뛰었다.

지난해 7월 입주한 '다산신도시 유승한내들골든뷰' 전용 84㎡형의 분양가는 3억8000만원에서 입주 석 달 만에 5억1500만원으로 올라 주변 시세를 따라잡았다. 분양가 대비 평균 1억3500만원 올랐다. 같은 달 입주한 다산신도시 한양수자인2차 전용 97㎡는 4억3400만원에 분양해 현재 5억8000만원으로 1억4600만원이 올랐다.

'다산신도시 아이파크' 견본주택 모습 [사진=현대산업개발]

◆ 장밋빛 전망은 금물...신중하게 접근해야

분양권 가격도 올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등록 시스템에 따르면 최고 4억5320만원에 분양한 '다산지금 반도유보라 메이플타운 2.0' 전용 84㎡는 지난해 9월 5억3560만원에 거래돼 8240만원이 올랐다. 지난해 9월 20건의 손바뀜이 일어났고, 지난 10월에도 3차례 거래가 이뤄졌다.

최고 4억2980만원에 분양한 '다산신도시 센트럴 에일린의 뜰' 전용 84㎡ 분양권은 지난해 11월 5억3550만원에 팔렸다. 1억570만원 오른 가격이다. 9월에 15건, 10월에 5건, 11월에도 1건이 거래됐다. 최고 4억3000만원에 분양한 '금강펜테리움 리버테라스 2차' 전용 84㎡ 분양권은 10월 5억2900만원에 거래되면서 9900만원의 프리미엄이 붙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집값 상승이 장기간 계속될 것이란 장밋빛 전망은 경계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1주택자의 청약 당첨이 어려워지면서 청약시장이 실수요자 시장으로 빠르게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 각종 대출 규제까지 더해지면서 수요층이 줄어들고 계약 포기나 향후 입주를 미루는 입주 리스크가 커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