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예타면제 제외 서수원 주민들, 기획재정부 앞 항의 시위

  • 기사입력 : 2019년01월31일 18:11
  • 최종수정 : 2019년01월31일 18: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정은아 기자 = 서수원 주민들과 도의회, 수원시의회 의원들이 정부의 예타면제 대상에서 신분당선 호매실 구간 연장사업이 제외된 데에 항의하기 위해 31일 세종시 기획재정부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 자리에는 경기도의회 이필근 도의원과 조미옥 의원, 김정렬 의원, 서수원 주민대표들은 참석했다.

31일 세종시 기획재정부 앞에서 시위를 벌인 경기도의회 이필근 도의원과 조미옥·김정렬 수원시의회 의원(왼쪽부터) [사진=수원시의회]

주민대표들은 "그동안 지역민들과 국회의원 등 많은 사람들이 사업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호소했음에도 이 같은 결정이 난 것에 대해 엄청난 실망을 느끼며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분개했다.

조미옥 의원은 "서수원 주민들은 이대로 물러서서 좌절할 수 없기에 오늘 또다시 시위에 나섰다"며 "대한민국 정부가 서민을 위한 정부이며 정의롭고 공정하다는 것을 보여주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호소했다.

김정렬 의원도 "서수원 주민들의 억울함이 해소될 수 있도록 신분당사업에 대한 구체적이고 책임있는 답변을 해줘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염태영 수원시장도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신분당선 연장사업 예타(예비타당성) 면제 제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염시장은 "정부의 예타 면제 사업 발표 후 호매실주민들을 비롯한 시민들의 질타와 원망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고, 저 또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과의 약속은 반드시 지킬 것"이라며 "호매실구간 연장사업이 1월 29일 발표된 예타 면제 사업들보다 추진 일정이 뒤처지지 않도록 중앙정부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지속해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31일 자로 '철도교통 전담 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 태스크 포스는 신분당선 호매실 연장사업, 트랩 도입 등 수원시 광역철도·도시철도 사업을 전담하며 더욱 체계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jea06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