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반부패경영시스템 도입 3년이면 기업문화 정착"

30일 'ISO 37001 도입효과 분석 및 전망 보고서' 발간

  • 기사입력 : 2019년01월30일 17:40
  • 최종수정 : 2019년01월30일 17: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반부패경영시스템 'ISO 37001'이 인증 1년부터 가시적 효과를 내고, 3년 후부터 기업문화로 정착될 것으로 전망했다.

[표=한국제약바이오협회]

협회는 30일 'ISO 37001 도입효과 분석 및 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ISO 37001은 최종인증으로 모든 절차가 완료되는 게 아니라 정기적 사후관리를 통해 윤리경영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 있다.

인증받은 기업체는 최초 인증 이후 1년마다 사후 심사를 수행해야 인증을 유지할 수 있고, 3년 이내 기존 부패방지경영시스템을 전반적으로 재점검하는 심사를 거쳐야만 갱신이 가능하다. 이러한 인증 절차를 고려할 때 인증 1년 이후부터 가시적 효과가, 3년 이후에는 기업 윤리경영이 내재화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보고서는 또한 ISO37001 도입으로 제약산업계에 기업윤리의 필요성이 재인식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ISO 37001를 도입하는 과정에서 선도적 윤리경영그룹이 나타나 시장에서 신뢰를 받고, 특히 글로벌기업과 코프로모션, 기술수출, 공동연구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ISO 37001 도입·인증을 적극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 윤리경영 정착을 위해 ISO 37001 인증이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의무'를 게을리 하지 않았다는 입증자료로 활용되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협회는 기업의 공정경쟁문화를 확산하고 시장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서는 약가인하나 급여정지와 같은 사후 징벌적 제도를 강화·확대하기보다는 사전 예방 차원의 정책으로 방향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ISO 37001을 도입키로 한 55개사 중 최초인증을 받은 제약기업은 30일 기준으로 1차 기업군 9개사(GC녹십자, 대웅제약, 대원제약, 동아에스티, 일동제약, 유한양행, JW중외제약, 한미약품, 코오롱제약), 2차 기업군 6개사(동구바이오, 명인제약, 안국약품, 종근당, 휴온스, 보령제약), 3차 기업군 2개사(엠지, 영진약품) 등 17곳이다. 나머지 기업들도 추진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인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