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北 매체 “대북제재, 더 이상 명분 없어...해제해야” 주장

北 대남선전매체 메아리, 30일 논평서 대북제재 비판
“북미공동성명 이행 위해 할 수 있는 것 이상 했다"
"美의 제재 타령, 시대착오적 가련한 몸부림” 주장
“美, 제재타령 그만 해야…제재‧비핵화 양립 안돼”

  • 기사입력 : 2019년01월30일 10:1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2차 북미정상회담의 2월 개최가 유력한 가운데, 북한이 30일 대남선전매체를 통해 미국의 대북제재를 강력히 비판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백년이고 천년이고 통하지 않는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국제사회에서 대조선(대북)제재를 해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미국은 케케묵은 제재타령을 하면서 시대착오적인 가련한 몸부림을 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 홈페이지 일부. [사진=메아리 홈페이지 캡처]

매체는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해 북한이 선제적이고 주도적인 노력했고 이를 국제사회에서 인정해 대북제재 해제에 동의하는 나라들이 늘고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국제사회로부터 ‘조선(북한)은 조미(북미)공동성명 이행을 위해 할 수 있는 것 이상을 했다’, ‘북한의 성의 있는 조치에 제재로 대답하는 것은 상식을 벗어난다’, ‘북한의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 관광 재개 입장을 환영한다’, ‘이미 제재공조에는 통구멍이 났다’, ‘미국은 대북제재 해제에 나설 수밖에 없다’, ‘조선이 선의를 보인 것만큼 미국도 행동해야 한다’, ‘조선의 비핵화 조치에 따른 미국의 상응조치로서 대북제재를 해제하는 길로 나가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이는 우리의 주동적이고 선제적인 노력에 의해 마련된 오늘의 현실에 대한 정확한 반영”이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이어 “국제사회에서 ‘대조선 재제는 더 이상 존재 명분이 없고 해제돼야 하는 대상’이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따라서 조미 두 나라가 뿌리 깊은 적대관계에 종지부를 찍고 새 세기의 요구에 맞는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한결 같은 요구이며 지향”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매체는 그러면서 미국의 대북제재를 강하게 비판하고 ‘제재와 비핵화는 절대로 양립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매체는 “아직까지도 (미국이) 케케묵은 제재 타령을 불어대는 것은 대낮의 부엉이처럼 눈앞의 현실을 보지 못하는 시대착오적인 가련한 몸부림에 불과하다”며 “지난해 ‘세기적인 악수’로 세인의 찬탄과 기대를 모았던 싱가포르 수뇌상봉 이후 조미협상이 반년 동안이나 공회전하며 교착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은 (미국의) 허황된 ‘선 비핵화, 후 제재완화’ 주장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이어 “아직까지도 ‘비핵화가 실현될 때까지 제재압박을 계속해야 한다’고 고집하는 자들은 하나 같이 조미관계 개선과 조선 반도의 정세 안정을 두려워하는 자들 뿐”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그러면서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관계개선, 비핵화와 제재가 절대로 양립할 수 없다는 것은 삼척동자에게도 자명한 이치”라며 “자력자강의 위용을 떨쳐가는 우리에게는 백년이고 천년이고 그 어떤 제재도 통하지 않을 것이므로 반공화국 제재압박을 고집하는 적대세력들은 허황한 제재압박의 미몽에서 깨어나 이성적으로 처신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