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한·일 '레이더 갈등', 美 관심 있다면 할 부분 있을 것"

29일 국방부 정례브리핑
정경두 장관-해리스 美대사 비공개 회동 결정은 "협의 따른 것"

  • 기사입력 : 2019년01월29일 12:03
  • 최종수정 : 2019년01월29일 13: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국방부가 한일 간 ‘레이더-초계기 위협비행’ 갈등 국면에서 미국이 중재 역할을 할 가능성을 염두에 둔 발언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레이더 갈등 등은) 한일 간 실무 차원에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증거를 가지고 협의할 필요가 있다는 게 기본입장”이라면서도 “한·미, 미·일 간의 동맹 문제도 중요하기 때문에 (미국이) 관심을 갖고 있다면 또 해야 할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또한 “한·미·일에서 미국이 관심을 가지는 부분이 있으면, 같이 고려해 볼 사안인 것”이라며 “(미국을 제외하고 논의한다고) 딱 잘라서 얘기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최 대변인은 ‘한·미·일 간 협의가 진행된다면 적극적으로 참여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진행되는 상황을 좀 봐야 될 것”이라면서 “대화로 풀어가야 한다는 점에는 동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사진=뉴스핌 DB]

전날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국방부 청사를 찾아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비공개 회동을 했다. 이를 두고 국방부는 오래전부터 예정된 신년 인사차 일정이라고만 설명했다.

그러나 군 안팎에서는 최근 한일 간 갈등에 대한 협의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특히 해리스 대사는 정 장관과의 회동 이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도 비공개로 만나 방위비 분담금 이슈도 다뤄졌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최 대변인은 정 장관과 해리스 대사의 회담이 비공개로 진행된 배경과 관련해서는 “관례적인 것도 있고 양측 간에 굳이 공개할 필요가 없겠다고 판단하면 비공개로 하는 것”이라며 “양측 모두의 협의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 대변인은 일본 일각에서 제기하는 ‘레이더 사진 조작설’과 관련해 “절대 그런 일이 없다”며 일축했다.

와다 마사무네 일본 자민당 의원은 지난 26일 SNS에 한국 해군이 일본 초계기의 저공비행과 관련해 공개한 사진이 “조작됐다”며 고도 2000피트(600m)에서 0을 하나 지웠다고 주장한 바 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