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체육부대 성폭력 실태조사 결과 '이상무'

14~22일 240명 대상 설문조사 실시
女선수들과는 간담회 통해 직접 소통

  • 기사입력 : 2019년01월28일 12:36
  • 최종수정 : 2019년01월28일 12: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국방부는 최근 체육계로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군체육부대에 대한 긴급 현장점검을 해 성폭력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28일 밝혔다.

국방부는 28일 “지난 14일부터 22일까지 240여 명의 선수와 관리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며 “여자선수들과는 국방부 성고충전문상담관이 간담회를 통해 직접 소통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성인지 감수성이 일반 부대원들에 비해 다소 낮은 수준”이라며 “하지만 전체적으로 안전한 가운데 운동에 집중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부연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정숙(육군 대령) 국방여성가족정책과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성고충전문상담관과 함께 가서 (선수와 관리자들과) 1시간 정도 간담회를 가졌다”며 “개별 연락처도 공유했다”고 말했다.

정 과장은 이어 “(선수와 관리자들 중) 그날 바로 ‘성폭력 사건이 있었다’는 얘기를 못한 사람도 있을 수 있다”며 “국방부 상담관이 앞으로도 선수들과 계속 연결해 상담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