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5G 폴더블폰시대 중국 스마트폰 시장 별들의 전쟁 포성

5G+3년 주기 시장 재편기 제왕은 누구
'로컬 중심 OV화미' 구도 지각변동 주목

  • 기사입력 : 2019년01월28일 14:37
  • 최종수정 : 2019년01월30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5G 통신 시대와 내수 시장 구도 변화 주기가 도래하면서, 올해와 내년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다소 활기를 띨 것으로 업계가 전망하고 있다. 전반적인 스마트폰 산업 침체기 속에서 맞이할 '반짝' 성수기에 대비해 관련 업계가 중국 시장 전략 재정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 중국 스마트폰 시장, '3년 주기' 도래로 새로운 강자 맞이 준비 

중국 인터넷 전문가 류쾅(劉曠)은 최근 IT 신흥산업 소식 플랫폼 뉴씨드(NEWSEED)를 통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 소폭의 구도 변화가 발생하는 '3년 주기'가 도래했다고 주장했다.

그의 분석에 따르면, 중국 스마트폰 시장과 관련 산업계에서는 새로운 기술 혁신을 통한 산업 전반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5년의 변화 주기와 업체별 경쟁에 의한 시장 구도 변화 중심의 3년 주기가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올해가 3년 주기의 전환점이 된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중국 휴대전화의 구도 변화를 살펴보면, 초기 노키아와 모토로라의 쌍두마차 시대를 거쳐, 스마트폰 시대에 돌입하면서 삼성과 애플의 양강 구도가 형성됐다. 이후 샤오미를 주축으로 중국 국산 스마트폰 돌풍이 불면서 '중국 토종 4강 VS 삼성·애플'로 시장이 세분화됐다. 그러나 삼성이 중국 시장에서 경쟁력을 상실해가고, 애플의 점유율도 떠어지면서 '중싱(中興)·화웨이(華為)·쿠파이(酷派)·롄샹(聯想)'의 국산 4강 체제가 형성됐다. 중국산 스마트폰 사이의 경쟁이 가열되면서 최근 2년여 동안은 '오포·비보·화웨이·샤오미'의 'OV화미(OV華米)'구도가 이어져 왔다.

그러나, 3년 주기설에 따라 2년 넘게 지속되온 'OV화미(OV華米)' 구도가 곧 변곡점을 맞이할 것이고, 때마침 5G 통신 세대가 열리면서 중국 스마트폰 업계의 변화가 빨라질 것으로 류쾅은 전망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서 2019~2020년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다시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이른바 '마태효과(Matthew Effect)' 현상이 약해지는 것도 시장 구도 변화를 촉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마태효과란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뜻하는 것으로, 산업계에서는 대기업 혹은 기존 강자가 시장을 독식해 나가는 현상이 굳어지는 것을 가리킨다.

전 세계 스마트 시장을 보면, 마태효과는 갈수록 굳어지는 양상이다. 시장조사기구 가트너(Gartner)에 따르면, 2017년 상위 5위 스마트폰 브랜드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출하량)은 59.4%에 달했고, 2018년에는 60.4%로 상승했다. 그러나, 중국 시장에서는 기존 강자라고 할 수 있는 삼성과 애플의 영향력이 오히려 줄어들고 시장이 세분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 이러한 분위기에서 스마트폰 시장이 변곡점을 맞이하면서, 중소 업체와 기존 시장 선점에 실패했던 기업의 '재기' 기회가 늘어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5G 시장 선점 위한 업계 전략, 중국 가성비 전략 이어진다

류쾅은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인 만큼, 중국 시장에서 경쟁력을 잃은 스마트폰 선두 업체의 새로운 전략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2019년에서 2020년 사이 단기간에 나타날 '반짝 성수기'에 대비해 관련 기업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일례로, 높은 기술력에도 시장 포지셔닝 설정 실패와 혁신 부족으로 중국 시장에서 고배를 마셨던 대만 HTC가 시장 재정비에 나섰다. 2018년 12월 24일 HTC는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 톈마오에서 판매하던 스마트폰 제품 대부분을 철수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HTC가 5G 시대를 맞아 전열 재정비에 돌입한 것으로 분석했다.

'홈그라운드' 사수를 위한 중국 업체의 행보는 더욱 두드러진다. 프리미엄 시장을 겨냥한 화웨이는 세계 최초로 폴더블 5G폰을 출시하겠다고 선언하며, 삼성 추격에 나섰다.

비교적 낮은 가격에 우수한 성능의 가성비를 강점으로 중국 시장을 장악한 중국 스마트폰 업계는 5G 환경에서도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 공급 전략을 고수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스마트폰 업계에선 4G 제품보다 500위안(약 8만원)만 가격을 높여도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는 '5G+500' 전략이 확산되고 있다. 5G 스마트폰의 생산 원가가 4G 제품보다 약 80달러 올라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중국 기업이 판매가격을 500위안 정도만 올려도 손실은 입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에 기반한 구상이다. 

5G 프리미엄 제품군의 경우 판매 가격이 8000위안(약 130만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중국에서 판매되는 주류 중국산 4G 스마트폰의 가격은 2000~2500위안 수준이다. 

막강한 브랜드 영향력과 고성능을 무기로 한 글로벌 프리미엄 제품에 대항하기 위해 중국 스마트폰 업계가 '5G+500' 전략으로 5G 시장의 반응을 관찰한 후 2020년 본격화될 5G 시장 전략을 확정할 것으로 관련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