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 파트너십 키운다”

국내 사업 전략 설명회 및 오리지널 콘텐츠 공개
PC·모바일 중심 스트리밍 전략으로 글로벌 석권
오리지널 콘텐츠로 차별화, 파트너십 확대 관건

  • 기사입력 : 2019년01월24일 10:20
  • 최종수정 : 2019년01월24일 10: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세계 최대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가 올해 국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오리지널 콘텐츠(자체 제작 콘텐츠)’를 앞세운 글로벌 전략을 한국에서도 동일하게 유지한다. 향후 다양한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강화, 국내 시장 점유율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넷플릭스는 24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간담회를 열고 올해 사업전략과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킹덤’을 공개했다. 발표를 하고 있는 제시카 리 아시아태평양 커뮤니케이션 총괄 부사장. [사진=정광연 기자]

넷플릭스는 24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간담회를 열고 올해 사업전략과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킹덤’을 공개했다.

제시카 리 아시아태평양 커뮤니케이션 총괄 부사장은 “넷플릭스는 1997년 설립된, 2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기업이지만 한국은 2016년에 진출, 3년밖에 안된 신생기업이다”며 “한국에서도 넷플릭스에서만 볼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고 다양한 파트너십도 강화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기준 넷플릭스의 전 세계 유료 가입자는 1억3900만명 이상이다. 매출은 157억9431만달러(17조6959억원). 2016년 88억3067만달러(9조9212억원)와 비교하면 2년만에 2배에 가까운 성장을 일궈냈다. 지난해 4분기 매출만 42억달러(4조7000억원)에 달한다.

주문형비디오(DVD) 중심에서 2007년 PC로 스트리밍 기능을 확대한 데 이어 스마트폰과 태플릿, 셋톱박스, 콘솔 등 인터넷 연결이 가능한 모든 디바이스에서 시청이 가능한 환경을 구축한 것이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오리지널 콘텐츠는 넷플릭스의 최대 강점이다. 약 1500시간 이상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가입자가 하루에 8시간씩 빠짐없이 시청해도 6개월 이상이 필요한 방대한 분량이다. 그 어떤 형태의 경쟁 미디어 플랫폼에서는 볼 수 없는 독자적인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는 건 가장 강력한 차별화 전략이라는 평가다.

오리지널 콘텐츠는 한국 시장 공략을 위한 첨병이기도 하다. 25일부터 공개되는 드라마 ‘킹덤’을 시작으로 ‘좋아하면 울리는’ 등 다수의 한국 오리지널이 공개 예정이다.

김민영 한국 콘텐츠 총괄 디렉터는 “드라마 킹덤은 전 세계 190개국에 동시 공개되는 한국 최초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다. 12개 언어로 더빙을 하고 27개 언어 자막을 제공하기 때문에 한국 특유의 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다양한 스토리와 연결하는 통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넷플릭스 국내 기업자는 100만명 수준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월 9500~1만4500원 수준의 요금을 감안하면 의미있는 수치라는 평가다.

남은 과제는 파트너십 강화다. IPTV와 케이블 TV가 양분하고 있는 국내 미디어 환경을 제대로 공략하기 위해서는 모바일 및 PC 중심의 전략외에도 TV를 대상으로 한 접근이다. 필요하다. 현재 국내 주요 IPTV와 케이블 중에서 넷플릭스 시청이 가능한 사업자는 LG유플러스와 딜라이브 정도다.

나이젤 뱁티스트 파트너 관계 디렉터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소비자가전, 유료방송 및 통신사업자와의 폭넓은 파트너십을 통해 다양한 기기어 최적화된 콘텐츠를 전달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