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노영민 "올 상반기 무척 바쁜 시기 될 것"

"올해 지난해보다 더 극적 변화 일어날 것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1월22일 17:31
  • 최종수정 : 2019년01월22일 1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장인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2일 오후 2시 이행추진위 3차 회의를 주재하고 "올 상반기는 무척 바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이행추진위 회의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추진 동향 및 대응 방향, 금년도 남북공동선언 이행 추진 방향,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기념사업 추진 현황 등을 점검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 3차 회의 [사진=청와대]

노 실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지난해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상호 적대행위 중지, JSA 비무장화, 상호 GP 시범 철수 등 한반도에서 전쟁과 무력충돌 위험을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는 것을 봤다"며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는 지난해보다 더 극적인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행추진위원장인 노영민 비서실장을 비롯해 총괄 간사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외교, 국방, 문화체육관광, 국토교통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국가정보원장, 국가안보실장, 정책실장, 경호청장 등 추진위원들이 참석했다.

통일‧국방부 차관, 국가정보원 2차장, 국가안보실 1·2차장, 국민소통수석, 시민사회수석, 대변인, 국정기획상황실장 등도 회의에 배석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