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경제개혁연대 “한진그룹 사태 책임..조양호 회장 물러나야”

  • 기사입력 : 2019년01월22일 13:12
  • 최종수정 : 2019년01월22일 15: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시민단체인 경제개혁연대는 22일 “한진그룹을 초유의 위기상황으로 몰고 간 것에 대한 최소한의 책임을 진다는 의미에서 조양호 회장은 스스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제개혁연대는 이날 논평을 통해 “지금 매우 엄중한 상황이지만 한진그룹 주요계열사 이사회에서 이 상황을 타계하기 위한 별도의 논의는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이는 한진그룹 전체에 대한 조양호 회장 일가의 영향력이 절대적이라는 방증이며 후진적인 지배구조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진=뉴스핌DB]

그러면서 “한진그룹은 지난해 ‘갑질’ 논란과 각종 범법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공분을 샀고 일부 사안은 형사재판에 넘겨졌고, 나머지 사안은 여전히 조사 및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조양호 회장과 한진그룹이 ‘한진사태’에 대해 결자해지(結者解之) 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횡령·배임·사기 등 혐의로 형사재판이 진행 중인 조양호 회장이 그룹경영에 집중하기 어려운 것은 자명한바 , 더이상 회사에 부담 주지 않도록 한진그룹 내 모든 계열사의 이사직(미등기 포함)에서 사임해야 할 것”이라며 “이것은 회사와 주주, 그리고 사회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경제개혁연대는 “이사회는 시장에서 추락한 신뢰를 회복하고 또다시 불미스러운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정기주총 이전에 지배구조 개선 방안을 적극 검토,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지배구조 개선방안에는 △독립적인 사외이사 선임 △불법행위로 유죄판결을 받은 경우 이사의 결격사유로 규정하는 정관개정 △총수일가 임원에 대한 과도한 보수지급 및 퇴직금 지급 규정 개선 △보상위원회를 설치해 보수지급규정 및 퇴직금지급규정 개선 방안 등이 포함됐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