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코픽스 산정방식 개편...주담대 금리 0.27%p 낮아진다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 등 포함
중도상환수수료 4월부터 0.2~0.3%p 인하

  • 기사입력 : 2019년01월22일 11:01
  • 최종수정 : 2019년01월22일 11: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금융당국이 대출금리 산정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 산출 방식을 바꾼다. 이에 따라 신규 대출자는 오는 7월부터 현행보다 금리가 0.27%포인트 떨어진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 있다. 

22일 금융위원회는 '합리적이고 투명한 은행권 대출금리 산정을 위한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금융위 지난해 7월부터 금융감독원 금융연구원 은행연합회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출금리 산정·운영에 대한 개선방안을 검토해왔다.

우선 금융당국은 새로운 잔액기준 코픽스를 도입키로 했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새로운 잔액기준 코픽스에는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과 같은 결제성 예금과 정부 및 한국은행 차입금 등이 포함된다. 실제 은행의 대출 재원으로 활용되고 있는 만큼 코픽스 산출에 반영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결제성자금과 기타예수, 차입부채를 포함해 산정할 경우 잔액 기준 코픽스는 현행보다 0.27%포인트 정도 낮아질 것으로 금융위는 분석했다.

금융당국은 새로운 잔액기준 코픽스 시스템 구축한 후 시범운용 및 검증을 거쳐 오는 7월 신규 대출자를 대상으로 시행한다. 기존 잔액기준 코픽스 대출을 받은 경우 3년이 경과하면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새로운 잔액 코픽스로 전환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변동금리대출의 중도상환수수료가 인하된다. 그간 은행은 조기 상환으로 발생하는 대출관련 행정비용과 이자손실을 이유로 중도상환수수료를 부과했다.

그러나 변동금리 대출의 경우 이자손실이 거의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담보대출의 중도상환수수료는 오는 4월부터 0.2~0.3%포인트, 신용대출은 0.1~0.2%포인트 낮아진다. 

[사진=금융위]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