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클로즈업] '박근혜의 그림자' 황교안, '도로 친박당' 뛰어넘을 수 있을까

황교안 전 총리, 한국당 입당으로 정치인 변신
김현희·임수경 수사 등 20년 공안통 검사 생활
박근혜 정부서 법무부장관·총리 '승승장구' 발탁
"전형적 공무원, 정치 리더십 판단 일러" 지적 많아

  • 기사입력 : 2019년01월16일 05:34
  • 최종수정 : 2019년01월16일 05: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정치권에서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20년 가까운 검사생활과 법무부 장관, 국무총리 등 공직에 있었던 그가 처음으로 정당에 들어와 정치인으로서의 활동을 시작한 것.

황 전 총리의 입당에 정치권 안팎에선 국정운영 경험이 풍부한 정치인이라는 기대가 있는 반면 성향상 자유한국당과 보수진영을 이끌어갈 리더가 되기는 넘어야 할 산이 너무 많다는 우려가 공존한다.

◆검사생활만 20년…공안검사로 유명했던 '미스터 국보법'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1.15 yooksa@newspim.com

보수 색채가 워낙 강해 다른 공직자 출신 정치인들에 비해 정치인이라는 수식어가 어색하진 않지만, 그는 30년에 가까운 기간을 공직에 몸담았다. 

황 전 총리는 성균관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사법연수원(13기)을 거쳐 1983년 청주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검사시절 '공안통'으로 이름을 날렸다. 대검 공안 1·3과장과 서울지검 공안 2부장, 서울중앙지검 2차장을 거쳤다.

대표적 공안통 검사답게 황 전 총리는 유독 정치적 사건을 많이 맡았다. 칼(KAL) 폭파범 김현희 조사, 임수경 밀입북 사건 수사, 2005년 안기부 X파일 사건 수사는 그가 맡은 대표적인 사건들이다. 법무부장관 재직 당시에는 이석기 내란음모사건과 통합진보당 해산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성X파일 사건을 지휘하면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나 '떡값' 검사는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하지만 이를 폭로한 고(故) 노회찬 의원 등은 기소했다. 아이러니하게도 황 전 총리와 노 의원은 경기고 동창이었다.

황 전 총리는 1998년 '국가보안법 해설'이라는 책을 내기도 했다. 공안수사의 지침서라고 불린 이 책으로 그는 '미스터 국보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총애 받아 법무부장관·국무총리 승승장구…"전형적인 공무원"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2019.01.15 yooksa@newspim.com

은근히 드러난 정치적 색채 때문이었을까.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총애를 받았다. 박 전 대통령은 2011년 부산고검 검사장을 마지막으로 검사복을 벗었던 그를 2013년 법무부 장관으로 발탁했다. 그리고 2015년 6월에는 제44대 국무총리로 임명했다.

이에 대해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불과 2년 만에 엄청난 관운이 따라다닌 것"이라며 "마음에 들지 않으면 측근도 내치는 사람이 박근혜 전 대통령인데, 얼마나 황 전 총리를 챙겼는지 확실히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전했다. 

반면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또 다른 인사는 황 전 총리를 두고 "전형적인 공무원"이라고 평했다. 법무부장관 시절부터 무슨 일이든 '청와대의 지침'을 우선시했다는 후문이다.

이 인사는 "보고서의 작은 문장 하나까지도 마음대로 고치지 않고 청와대의 지침을 받는 스타일이었다"면서 "주도적으로 일을 하기보다는 시키는 일을 잘하는 전형적인 공무원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공직생활을 오래해 온 그의 이력은 정치인으로서는 양날의 칼이다. 국정운영 경험이 정치활동에 유리할 수 있지만, 리더십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심심치 않게 나오기 때문이다.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공직생활을 오래 해왔기 때문에 정치인으로서 얼마나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 "특히 당권주자, 더 나아가 대권주자로서 보수진영을 통합하고 이끌어나갈 수 있을지는 아직 의문"이라고 말했다.

◆여론조사에서는 대권주자 1위…'극우' 색채는 넘어야할 산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식을 마치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비공개 만남을 갖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01.15 yooksa@newspim.com

황 전 총리는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 각각 보수진영과 진보진영의 대권주자 1위로 꼽힌다. 그만큼 그를 차기 보수진영 대표주자로 보는 시각이 많다는 의미다. 한국당 입당과 동시에 자신있게 "새 정치를 하겠다"고 공언한 것도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이 크다.

그는 입당 기자간담회에서도 "국민들께서 지지를 해주시는 점에 대해 고맙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어떤 점 때문에 저를 보수우파 후보군으로 지지하는지 면밀하게 살펴 국민들 기대에 어긋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겸손한 언변이지만 일견 자신감이 드러나는 대목이기도 하다. 

하지만 정치 경험이 전무하다는 점 외에 황 전 총리가 넘어야 할 산은 또 있다. 바로 '극우' 색채다.

황 전 총리는 "계파는 구시대 정치"라면서 계파를 생각하지 않겠다고 했다. 하지만 그가 전당대회에 출마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부터 그는 '친박(친박근혜계)'의 대표주자로 꼽혔다.

또한 극우 지지자 사이에서 황 전 총리의 입당과 전당대회 출마에 대한 환영의 목소리가 크다. 박 전 대통령 탄핵으로 분화됐던 극우 세력을 다시 끌어모으기에 적합하다.

문제는 중도층이다. 아직까지 황 전 총리의 이름 뒤에는 '탄핵'이라는 단어가 따라다닌다. 기자간담회에서도 계속 반복됐던 질문의 키워드는 '박근혜'와 '탄핵'이었다. 그만큼 박근혜 정부 색채가 강해 중도층 표심을 끌어올 명분이 마땅치 않다.

한국당의 핵심 관계자는 "황 전 총리는 지금의 이미지로는 당권을 쥐기 힘들 것"이라면서 "본인은 아니라고 해도 친박의 색채가 강하다 보니 중도세력을 끌어모으기가 쉽지 않다. 당 안에서도 '도로 친박당'이라는 비판이 나오는데 총선을 한해 앞두고 극우 색채가 너무 강하면 뽑기가 부담스럽지 않겠냐"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식에 참석해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2019.01.15 yooksa@newspim.com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