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1/10 중국증시종합] CPI PPI 상승률 뚝, 디플레이션 우려에 상하이지수 0.36%↓

  • 기사입력 : 2019년01월10일 17:19
  • 최종수정 : 2019년01월11일 16: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상하이종합지수 2535.10 (-9.25, -0.36%)                 
선전성분지수 7428.61 (-19.32, -0.26%)                  
창업판지수 1258.99 (-3.53, -0.28%)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지난해 중국의 CPI와 PPI 상승률이 급격히 하락, 디플레이션 발생 우려가 커지면서 중국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10일 상하이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6% 내린 2535.10포인트에 장을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6% 하락한 7428.61포인트를 기록했으며 창업판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8% 내린 1258.99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미중이 7~9일 가진 무역협상에서는 낙관적인 회의 내용도, 나쁜 신호도 외부로 전해지지 않은 가운데 시장 거래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했다.   

10일 오전 중국 상무부(商務部)는 홈페이지를 통해 “차관급 미중 무역협상에서 대표단은 무역 및 구조상의 문제에 대해 양국 정상이 가진 공동인식을 실천하는데 매진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한 기본적인 초석을 다졌다”고 밝혔다.

이어 무역 협상과 관련해 양국이 앞으로 긴밀한 연락 및 소통을 이어가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9일(현지시간) 미국 무역대표부(USTR) 역시 성명을 통해 “농산물, 에너지, 공산품 등 상당한 양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중국의 약속에 논의를 집중했다”고 발표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및 생산자물가지수(PPI)상승률은 모두 1%대로 집계돼 투자자의 관심을 끌었다.

이날 국가통계국(國家統計局)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해 12월 CPI는 전년 동기 대비 1.9% 상승, 전월치(2.2%↑) 및 예상치(2.1%↑)를 모두 하회했다. 이는 지난 6개월래 최저치 수준이다.

PPI도 크게 떨어졌다.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PPI는 전년 동기 대비 0.9% 오르는데 그쳤다. 전월치(2.7↑) 및 예상치(1.6%↑)를 크게 밑돈 건 물론 2016년 9월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원자재와 중간재 등 가격이 반영되는 PPI는 무역전쟁으로 시장수요가 위축되면서 지난해 7월부터 하락세를 보여왔다.

왕징원(王靜文) 중국 민생(民生)은행 연구원은 “중국 PPI 상승률이 당분간 0%대(1%대 미만)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부 전문가는 디플레이션이 발생할 위험성도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뿐만 아니라 2018년 중국 승용차 판매량은 2272만 대로, 전년 대비 6.0% 감소해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다. 승승장구하던 중국 승용차 시장이 20여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세를 보인 것이다.

이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글로벌 M&A 시장의 ‘큰손’으로 불려온 하이항그룹(海航集團 ⋅HNA)이 지난 9일 뉴욕 맨해튼에 있는 빌딩을 매각했다.

매체는 “그룹은 부동산 매각을 원치 않았지만 미국 당국의 압력으로 매각을 추진할 수 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번 매각은 트럼프 정부가 대대적으로 추진 중인 중국 기업의 미국 투자 규제 강화에 따른 결과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소유주인 하이항그룹과 미국 협력사는 이번 빌딩 매각으로 총 4100만 달러(약 459억 원)를 손해본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인민은행은 달러 대비 위안화 고시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53% 내린(위안화 가치 절상) 6.8160위안에 고시했다.

10일 중국증시 상하이지수 추이 [사진=텐센트증권]
10일 중국증시 선전지수 추이 [사진=텐센트증권]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