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1/8 중국증시종합] 김정은 4차 방중 돌입, 상하이지수 0.26%↓

  • 기사입력 : 2019년01월08일 17:54
  • 최종수정 : 2019년01월08일 17: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상하이종합지수 2526.46 (-6.63, -0.26%)                
선전성분지수 7391.65 (-8.56, -0.12%)                
창업판지수 1263.51 (-4.55, -0.36%)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 이틀째인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박4일 일정으로 베이징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중국 대표 지수 상하이종합지수는 약보합 마감했다.

8일 상하이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6% 내린 2526.46포인트에 장을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12% 하락한 7391.65포인트를 기록했으며 창업판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6% 내린 1263.51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중국 관영 신화사(新華社)는 8일 오전 8시께 “김 위원장이 7일부터 10일까지 중국을 방문한다”며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초청에 따른 방문”이라고 속보로 보도했다.

연초부터 진행된 베이징(北京) 방문에 대해 전문가들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임박했다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김정은은 싱가포르 북미회담을 앞두고 두 차례에 걸쳐 베이징을 방문했다. 이어 “북중간 긴밀한 관계를 과시하기 위함”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내 전문가들 역시 “중국의 역할은 그 어느 나라도 대신할 수 없다”며 중국역활론을 강조했다.

7일 시작된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은 이틀째를 맞이했다.

전날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중 양국 수장의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특히 7일 협상장에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깜짝 방문했다는 소식이 나오면서 협상 기대감이 높아졌다. 전문가들은 “차관급 협상장에 경제담당 부총리가 직접 참석해 협상 타결 의지를 나타냈다”고 평가했다.

이날 닝지저(寧吉喆) 중국 국가통계국 국장은 "2018년은 대내외 복잡다변한 환경에 의한 변동성이 컸던 한해였다"며 "그러나 연초 계획한 6.5% 경제성장률 실현 가능성은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제성장률 6.5%는 고속 성장에 속한다"고 자평하며 고성장률에 뒤따르는 생산량 증대를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8일 ▲ 화웨이(華為) 해수벼농법 연구 착수 ▲마윈(馬雲) 타오바오(淘寶) 지분 처분설 등 IT 소식이 전해져 투자자의 관심이 집중됐다.

7일 중국 매체 월스트리트견문은 화웨이가 중국 볍씨 종자 개량의 대부 ‘위안룽핑(袁隆平)’ 전문가와 손잡고 자사의 첨단 기술을 활용해 바닷물에서 자라는 ‘해수벼’ 연구개발에 나선다고 보도했다. 

화웨이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총 15억 묘(1묘=666㎡)에 달하는 알칼리성 토지를 벼농사에 적합한 1억 묘 면적의 토양으로 개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 세계의 식량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7일 펑황왕(鳳凰網) 등 현지 매체는 “올해 9월 알리바바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마윈이 핵심 계열사인 타오바오 지분을 전량 처분했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내용이 확산되자 알리바바는 공식 성명을 통해 이러한 주장을 전격 부인했다.

한편 블룸버그에 따르면 알리바바가 최근 독일 데이터기업인 데이터알티싼(Data Artisans)을 9000만 유로(약 1160억 원)에 인수했다.

8일 인민은행은 달러 대비 위안화 고시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16% 내린(위안화 가치 절상) 6.8402위안에 고시했다. 이는 지난해 9월 21일 이래 위안화 가치가 가장 많은 오른 것이다.

8일 중국증시 상하이지수 추이 [사진=텐센트증권]
8일 중국증시 선전지수 추이 [사진=텐센트증권]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