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지난달 31일 사표 수리…다시 학계로

지난달 26일 국민경제자문회의 종료 후 사표 제출
서강대 경제학부 석좌교수, 국가미래연구원장으로 돌아가

  • 기사입력 : 2019년01월03일 17:19
  • 최종수정 : 2019년01월03일 17: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사의를 표명한 김광두 전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의 사표를 지난해 12월 31일 수리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김 부의장의 사표가 12월 31일자로 수리됐음을 알려드립니다"라면서 "김 부의장은 지난달 26일 국민경제자문회의 종료 후 사표를 제출한 바 있다"고 말했다.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사진=뉴스핌 이형석 기자]

청와대는 그동안 김 전 부의장의 사표가 수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김 전 부의장이 경제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김수현 정책실장과 대기업 고위임원들과의 비공개 소통을 주선한 사실이 알려져 관심을 끌었다.

김 전 부의장은 사표가 수리되면서 서강대 경제학부 석좌교수, 국가미래연구원 원장으로 되돌아간다.

다만 청와대는 김 전 부의장에 대해 직위에 관계 없이 청와대와 재계의 가교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