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신년사]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100년기업으로 도약하자"

삼성전자 시무식 주재..."올해 창립 50주년, 초일류로 도약"
"신성장 사업 육성, 신기술 과감한 투자로 성장 기반 구축"

  • 기사입력 : 2019년01월02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01월02일 10: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2일 "2019년은 삼성전자가 창립 5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라며 "10년 전에 글로벌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세계적인 IT 기업으로 도약한 것처럼 올해 초일류·초격차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자"고 말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2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발표했다. [사진=삼성전자]

김 부회장은 이날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진행한 2019년 시무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자리에는 김현석 사장과 고동진 사장 등 삼성전자 사장단과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했다.  

김 부회장은 "차세대 제품과 혁신 기술로 신성장 사업을 적극 육성하고 건설적인 실패를 격려하는 기업 문화, 신기술에 대한 과감한 도전과 투자로 미래 지속성장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김 부회장은 옛 것에 토대를 두되 그것을 변화시킬줄 알아야 하고 새것을 만들어 가되 근본은 잃지 않아야 한다는 뜻의 법고창신(法古創新)’이라는 사자성어를 인용하며 "개발·공급·고객 관리 등 전체 프로세스 점검을 통해 기존 사업의 기반을 더욱 견고히 하자"고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초일류 100년 기업을 향한 여정이 시작됐다"며 "삼성전자가 지난 50년간 IT 산업 역사의 한 부분이었다면, 다가올 50년은 삼성전자가 중심이 되자"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김 부회장은 "임직원들이 사회공헌활동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해 상생과 나눔을 실천하자"고 독려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