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KT 불통사태 피해 소상공인 "명확한 보상기준 촉구...집단소송 나설 것"

  • 기사입력 : 2018년12월14일 15:47
  • 최종수정 : 2018년12월14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KT 아현지사 화재사고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이 집단소송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소상공인들은 KT가 피해접수를 최소화하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명확한 피해 보상 기준 수립을 요구했다.

KT 불통사태 피해 상인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4일 서울 중구 광화문 KT지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자리에는 피해 소상공인 50여 명이 참여했다.

먼저 대책위는 사태 발생 직후 줄곧 이어져온 KT의 피해 복구 태도에 대해 비판했다.

대책위원회는 "KT 아현지사 화재 여파로 인근 소상공인들은 심각한 경제적·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하지만 KT는 사태초기부터 무능한 대응으로 일관하며, 임시 무선단말기 보급 등 대처방안은 물론 대략적인 복구상황 설명조차 제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4일 서울 중구 광화문 KT지사 앞에서 'KT불통사태피해상인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2018.12.14 [사진=소상공인연합회]

또한 KT의 피해접수 방식과 보상 대책에 대해서도 수용불가의 입장을 드러냈다.

대책위는 "KT는 소상공인연합회의 공동조사 요구도 거부한 채, 동사무소를 빌려 형식적인 피해 접수를 받겠다고 하고 있다"며 "그것도 모자라 연매출 5억원 이하와 사업자 등록증이 있는 영업자로 제한해 선별한 후 위로금을 주겠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정성 있는 사과 대신, 자신들의 기준으로 선별하고 보상을 위해 직접 찾아오게 하는 KT의 권위적인 행태는 소상공인들을 더욱 분노케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소상공인연합회·시민단체 등과 공동조사단 구성해 명확한 피해보상 기준 수립 △KT 황창규 회장 책임 사퇴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또 이러한 요구사항을 비롯해 상인들의 피해가 실효적으로 보상될 때까지 KT를 상대로 집단소송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번 사태를 얼마 안되는 위로금과 요금감면으로 넘어가려는 KT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피해 상인들의 의지를 더욱 모아나가 끝까지 KT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