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JSA 비무장화 완료...연내 개방은 협의 중”

최현수 대변인, 13일 브리핑서 밝혀
남북, 12일 GP 철수‧파괴 완료
국방부 “공동경비수칙 협의 중”

  • 기사입력 : 2018년12월13일 11:49
  • 최종수정 : 2018년12월13일 12: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남북이 12일 GP(감시초소) 철수‧파괴 상호 검증을 완료한 가운데, 국방부는 13일 "JSA(공동경비구역) 연내 관광이 가능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어제 GP 파괴 검증이 완료됐는데 다음 단계인 (JSA) 공동경비수칙 마련, 외부 개방 등은 어디까지 협의됐느냐’는 질문에 “연내 가능하도록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사진=e브리핑]

남북은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 당시 남북군사합의서에 합의하며 비무장지대(DMZ) 내 상호 GP 11개를 시범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지난 12일 마지막 단계인 상호검증을 완료한 것이다.

남북은 지난 12일 남측 77명, 북측 77명 등 총 154명의 검증반원을 투입해 서로의 시범철수 GP 11개를 상호 검증했다. 대령급을 반장으로 하는 검증반은 검증요원 5명, 촬영요원 2명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상호 검증은 오전에 남측 검증단이 북측 GP를 검증하고, 오후에는 북측 검증단이 남측 GP를 검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주요 검증 내용은 상대측 GP가 군사적 용도로 사용 가능한지를 검증하는 것이었다. 양측 검증단은 시범철수 GP의 화기‧장비‧병력 철수, 지상 시설물 철거, 지하시설물 매몰‧파괴 상태 등을 점검했다.

최 대변인은 “GP 파괴 검증이 됐으니 JSA 비무장화가 된 건데 그 다음 공동경비수칙 마련이나 외부 개방 이런 부분은 어디까지 협의가 진행됐느냐”는 질의에 “구체적으로 어디까지 협의가 진행됐다고 말씀드리기는 제한된다”며 “협의가 계속 진행 중이라고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어 “(공동경비수칙이나 외부 개방 등이) 연내에 가능하냐”는 질의에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 대변인은 그러면서 “(연내에 어렵다는 것이 아니냐)”는 질의에는 “그렇지 않다”며 “지켜보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철원=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지난 12일 강원도 철원군 중부전선 GP에서 검증반장 윤명식 대령이 최현수 국방부대변인에게 검증단 이동 경로를 설명하고 있다.

한편 국방부는 군사합의서에 명시된 남북 군사공동위원회 구성에 대해 “연내 개최가 가능할지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며 유보적 입장이다.

최 대변인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군사공동위 구성 문제를 논의했는데 논의 결과나 인적 구성 등에 대해 알고 싶다”는 요청에 “남북 간, 정부 내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연내 가능할지 여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