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박항서의 베트남, 에릭손의 필리핀 꺾고 10년만의 우승 도전

  • 기사입력 : 2018년12월06일 23:31
  • 최종수정 : 2018년12월07일 0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베트남이 결승에 진출, 10년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박항서 감독(59)이 이끄는 베트남은 6일(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2018 스즈키컵 4강 2차전에서 2대1로 승리, 1,2차전 합계 4대2로 결승에 진출했다. 2008년 이후 10년 만에 결승에 진출한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와 우승 대결을 벌인다.

두팀은 전반전 치열한 경기를 펼쳤지만 점수를 낼만한 위력적인 면은 없었다. 경기전부터 베트남 인들은 하노이 거리에서 북을 치며 대규모 응원전을 펼쳤다. 또 경기장에서는 베트남 팬들이 스탠드를 가득 메웠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10년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사진= 베트남 익스프레스]

골은 후반 38분에 터졌다. 꽝하이의 골에 베트남을 상징하는 빨간 티셔츠를 입은 팬들은 골이 터지자 모두 일어서서 기쁨을 만끽했다. 이와 함께 대형 베트남 국기를 관중석에서 펼쳐보였다. 이어 전의를 상실한 필리핀을 상대로 후반 41분 꽁프엉이 추가골을 터트려 결승진출을 확정했다. 이 골이 나오자 박항서 감독은 예전 히딩크를 연상시키는 ‘어퍼컷 세리머니’로 기쁨을 표현했다.

에릭손 감독이 이끄는 필리핀은 이후 방심한 필리핀을 상대로 후반44분 영허즈번드가 혼전상황에서 아길라스가 골을 터트렸지만 뒤집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에릭손은 지난11월 6개월 단발 계약으로 필리핀 감독을 맡았다. ‘내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본선에서 필리핀 축구대표팀을 이끌며 또하나의 기적을 쏘겠다’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베트남에 연이어 패배를 안았다. 베트남의 피파랭킹은 100위, 필리핀은 114위다.

박항서 감독의 스토리는 베트남에서 영화로도 상영된다. 박항서 감독과 선수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박항서, 열정을 전하는 사람’이 오는 14일 베트남 전국에서 개봉한다.

빨간 티셔츠를 입고 관중석을 가득 메운 베트남 팬들. [사진= 스즈키컵]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