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해찬 ‘베트남 여성 선호’ 발언에 野 “저질적 사고” 십자포화

3일 베트남 부총리 만나 "다른 여성들보다 베트남 여성 아주 선호"
바른미래 "정신 나간 망발 규탄...유통기한 지난 구태정치인"
민주평화 "다문화에 대한 몰이해 여과 없이 드러내...사죄해야"

  • 기사입력 : 2018년12월04일 13:29
  • 최종수정 : 2018년12월04일 13: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3일 친딘중 베트남 경제부총리를 접견하는 자리에서 “한국 사람들이 베트남 여성들을 아주 선호한다”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 4일 야당이 ‘저질적 사고’라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이 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친딘중 부총리의 예방을 받고 한국-베트남 경제교류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에서 “부총리 말씀처럼 한국 사람들이 베트남 여성들과 결혼을 많이 하는데, 다른 여성들보다 베트남 여성들을 아주 선호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 대표의 발언이 알려진 후 여성과 다문화에 대한 몰이해와 구태 의식을 여과없이 드러낸 것이라는 거센 비판이 제기됐다. 야당은 이 대표를 향해 "시대 감성을 읽지 못한 정신나간 망발"이라며 이 대표의 공식 사죄를 촉구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여성이 상품이자 기호의 대상이라고 생각하는 집권여당 대표라는 분의 시대착오적 저질적 발언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충격적”이라며 “이해찬 대표의 정신 나간 망발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할 말, 못할 말의 분간을 하지 못해 대한민국 국격을 쓰레기통에 버린 것이나 마찬가지다. ‘20년 집권’의 오만불손한 태도가 이미 몸에 익고, 입에 배어 이젠 기본 예의도 버렸다”며 “부적절한 언행과 사고방식에 대한 부끄러움이 없고, 시대감성 또한 전혀 읽지 못한다면 유통기한이 한참 지난 구태정치인일 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다문화시대에 대한 몰이해를 여지없이 보여준 것으로 매우 부적절하다"며 "30여만 가구에 이르는 우리나라 다문화가정들을 인종과 출신국가로 나누는 사고방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비쳐질 수 있어 정치인으로선 절대 해서는 안 될 말"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집권여당 대표인 이해찬 대표가 다문화가정에 대해 매우 편협하고 굴절된 시각을 갖고 있음을 개탄한다"며 “이 대표의 발언이 우리나라를 방문한 베트남 고위관리의 면전에서 나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외교상 결례다. 이 대표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다문화가정 모두 앞에서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