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서경덕 교수와 함께 하는 상하이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독도지킴이 후손도 나섰다

서경덕 교수·투리스타가 함께 하는 상하이·항저우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①

  • 기사입력 : 2018년12월01일 00:42
  • 최종수정 : 2018년12월03일 2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상하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자유여행기술연구소 투리스타와 한국홍보 전문가 서경덕 교수와 함께 떠나는 해외 독립 운동 유적지 탐방 상하이·항저우 편이 30일 첫 일정을 알차게 마쳤다. 20여명으로 이뤄진 탐방단에 독도 지킴이 고 김성도 할아버지의 손자인 김환, 김찬후 군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상하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김환, 김찬후 형제2018.11.30.youz@newspim.com

김환, 김찬후 형제는 독도지킴이 현수막을 직접 들고와 상하이 임시 정부 청사 등지에서 사진을 찍는 등 독도 지킴이 손자 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상하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올 4월에 발견된 1919년부터 쓰여진 상하이 임시정부청사2018.11.30.youz@newspim.com

이번 탐방의 첫 일정은 올해 4월에 발견한 1919년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상하이 임시정부 청사를 찾은 것을 시작으로 신천지에 위치한 상하이 임시 정부 청사, 안공근 사택으로 알려진 곳과 매헌 윤봉길 생애 사적전시관이 있는 루쉰 공원 등을 방문했다. 

탐방단은 서경덕 교수의 설명을 진지하게 듣고 기념관 등의 시청각실의 영상물도 열심히 시청하는 등 역사 공부의 열정을 보여줬다.

[상하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김기현 대표(왼) 서경덕교수(오른)2018.11.30.youz@newspim.com

서경덕 교수는 “이번 첫 탐방을 시작으로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에 대해 더 많은 사람과 나누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며 “아직도 부족한 한글 현판, 한글 안내서 등을 비치하는데 더욱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투리스타 대표 역시 “직접 상하이를 방문하니 감회가 새롭다”며 “서경덕 교수와 함께 하는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을 더 발전 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