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타톡] 데뷔 7년차 백아연 "언제 들어도 편안한 음악 하고 싶어요"

디지털 미니앨범 ‘디어 미(Dear me)’ 발매

  • 기사입력 : 2018년11월22일 17:13
  • 최종수정 : 2018년11월22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SBS ‘K팝스타’에서 3등을 차지하고 JYP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그리고 2012년에 데뷔해 어느덧 데뷔 7년차를 맞았다. 풋풋한 감성을 노래했던 백아연이 이번에는 자신의 강점인 발라드를 들고 대중을 찾았다.

가수 백아연은 최근 타이틀곡 ‘마음아 미안해’를 비롯해 총 6곡이 수록된 디지털 미니앨범 ‘디어 미(Dear me)’를 발매했다. 겨울이 오는 시기에 신보를 발표한 백아연을 뉴스핌이 20일 만났다.

가수 백아연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작년에 활동 끝나고 앨범 작업에 들어갔어요. 발라드 앨범 자체가 5월 파릇파릇한 느낌과 맞지 않은 것 같아서 시기를 지켜보고 있었죠. 이번 앨범은 발라드로 콘셉트를 잡고 시작했어요. 컴백까지 1년6개월이 걸렸는데, 시기를 보다가 조금 늦어진 것 같아요. 그래도 제가 좋아하는 발라드로 앨범을 낸 거라 기분은 좋아요(웃음).”

타이틀곡을 비롯해 앨범에 수록된 노래들 모두 ‘공감’이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있다. 일곱 트랙모두 백아연의 선택 아닌 선택을 받은 곡들이다. 그는 “이번 앨범은 곡을 수집할 때 들어보고 이해가 되는 곡들로 선정했다”고 털어놨다.

“‘마음아 미안해’는 제가 제 스스로한테 할 수 있는, 최고로 솔직한 이야기라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제목만 봐도 무슨 이야기가 담겨 있는지 알겠더라고요. 그래서 타이틀로 정했죠. 이 곡은 후렴부가 제일 마음에 들어요. 저한테 일어난 일들을 인정하면 마음에 편해지는 경우가 많잖아요. 후렴구가 그렇게 헤어지고 상처받아도 ‘그냥 그렇게 됐나봐’라고 위로를 해주는 것 같아요. 그래서 와 닿더라고요.”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중, 백아연은 빠른 컴백을 한다. 이번 1년6개월은 긴 시간이었지만, 다른 오디션 출신 가수들에 비하면 매우 빠른 편이다. 여기에는 백아연의 숨은 노력이 숨어 있었다.

가수 백아연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일단 곡을 만나는 행운이, 기회가 자주 오는 것 같아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3등을 했는데 데뷔도 제가 먼저 했더라고요. 자주 컴백할 수 있는 이유도 기회가 많아서였어요. 곡이 들어올 때마다 녹음을 무조건 했거든요. 그래서 제일 잘 할 수 있는 걸 찾았고, 저한테 잘 맞는 걸 빨리 찾아낸 것 같아요. 시간을 조금 단축시키니까 컴백 시기가 빨리 오는 거라고 생각해요. 하하.”

백아연이 데뷔 7년차에 느낀 것은 음악을 대하는 진정성이다. 오래 활동을 해오며 음악방송에 대한 생각도, 그리고 음원 차트 성적에 대한 생각도 조금씩 바뀌게 됐다고.

“방송활동은 그동안 필요에 의해서 했어요. 굳이 하지 않아도 하고 싶은 노래와 들려드리고 싶은 이야기를 앨범에 낸 것만으로도 만족해요. 그리고 입소문을 통해서 노래가 공감이 된다고 하면, 방송에 한번 나오는 것 보다 더 큰 효과를 보는 것 같고요. 방송활동은 하면 좋겠지만, 안 해도 크게 아쉽진 않아요. 음원 성적도 마찬가지에요. 몇 위 욕심보다, 100위권 안에 들어서 꾸준히 오래 갔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사람들의 기억 속에 오래 자리했으면 해요.”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앨범 작업에 몰두했다. 그리고 창법으로도 변화를 꾀했다. 예전에는 가사를 또박또박 발음해 감정을 전달했다면, 이번에는 힘을 빼고 전반적인 분위기를 전달했다. 여기에는 JYP수장 박진영의 조언이 더해졌다.

가수 백아연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예전에 녹음할 때 다 울고 지친 상태처럼 노래가 들려야 하는데, 아직도 울 힘이 남아있는 사람처럼 들린다고 얘기해주신 적이 있어요. 당시엔 무슨 말인지 이해가 안 갔죠(웃음). 지금 생각해보면 그 말씀이 너무 감사해요. 지금 그때 노래를 들어보면 감정이 전혀 없었어요. 이제는 힘을 풀고 물 흘러가듯 노래를 부르려고 해요. 새로운 창법처럼 들리실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이제는 듣고 싶은 수식어와 음악적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가 뚜렷해졌다. 그리고 대중에게는 ‘힐링’이라는 감정을 선물하고 싶다는 작은 포부도 드러냈다.

“사람을 만날 때 대화가 부족하다고 느껴요. 속 깊은 이야기를 꺼내는 것도 망설여지고요. 그런 생각을 가지고 계신 분들이 제 노래를 통해 속 깊은 이야기를 대신 해준다는 느낌을 받으셨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앞으로는 언제 들어도 편안한 노래를 하고 싶어요. 꼭 지켜나가고 싶은 목표 중 하나에요.”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