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반려견 ‘내장형 마이크로칩’ 지원…1만원에 등록가능

유실 사고시 소유주 빠른 파악이 장점
1만원 내면 900여개 동물병원서 시술 가능

  • 기사입력 : 2018년11월21일 11:14
  • 최종수정 : 2018년11월21일 11: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범 기자 = 서울시는 동물 내장형 칩으로 반려견 유실·유기를 효과적으로 예방하는 ‘내장형 동물등록제’를 본격 지원한다.

[자료=서울시]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내년부터 900여개 동물병원에서 1만원을 내면 내장형 동물등록을 할 수 있다. 시와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 서울시수의사회가 함께 추진하며 동물등록 활성화로 정확한 사육실태 파악, 유기동물 안락사 ‘제로’를 구현할 예정이다.

‘동물등록제’는 3개월령 이상 반려동물은 모두 동물등록을 해야 하는 제도다. 동물에 고유번호를 부여하고 내장형 칩 시술이나 목걸이 등 외장형 칩을 통해 △소유자 이름 △주소 △연락처 △반려견 품종 △연령 등을 동물보호관리시스템(animal.go.kr)에 등록한다. 등록된 반려견을 잃어버렸을 경우 이 시스템을 통해 쉽게 소유자를 확인할 수 있다.

‘내장형 동물등록’은 쌀알 크기의 무선식별장치(마이크로칩)를 동물 어깨뼈 사이 피하에 삽입하는 방식이다. 체내에 칩이 있어 외장형 칩이나 등록인식표에 비해 훼손, 분실, 파기 위험이 적다. 반려견 유기·유실을 예방하는데 더욱 효과적이라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서울시는 내장형 동물등록제를 적극 추진하기 위해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 서울시수의사회와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반려동물 등록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원대상은 서울시민이 기르는 모든 반려견이다. 일반적으로 내장형 동물등록 시술 비용은 4만5000원~7만원이나 이번 협약으로 인해 내년부터 1만원만 내고 내장형 동물등록을 할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는 민관협치를 통해 내장형 동물등록제를 선도적으로 실시해 반려견 유실·유기를 예방하고 유기동물 안락사를 줄이겠다”고 말했다. 

be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