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소벤처기업부, 백년가게 18개 업체 추가 선정

  • 기사입력 : 2018년11월20일 12:00
  • 최종수정 : 2018년11월20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가 총 18개의 '백년가게'를 추가 발표했다.

20일 중소벤처기업부는 10월과 11월에 제3·4차 평가위원회를 거쳐 선정한 총 18개 업체를 백년가게로 선정했다. 백년가게 육성사업은 지속성장 가치를 실현하는 성공모델을 발굴하고자 시작된 사업으로, 지금까지 선정된 백년가게는 총 48개 업체다.

이번 3차·4차 평가위원회는 서류·현장 평가를 통과한 총 36개 업체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식품위생 관 련 행정처분 여부, 평판도 등을 감안해 최종 선정이 이뤄졌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는 음식업 15개, 도·소매업 3개 업체로, 지역별로는 충북 6개, 충남 3개, 대전·강원 2개, 부산·경북·경남·광주·울산이 각 1개다.

선정된 업체는 다음과 같다.

△부산 동래 '동래할매파전' △강원 철원 '철원막국수' △경남 창원 '봉래식당' △충북 청주 '공원당' △충북 청주 '대동관' △충북 청주 '재건갈비' △충북 제천 '제천식육점' △경북 영주 '나드리' △광주 서구 '민들레' △강원 삼척 '동승춘' △충북 청주 '신화당분식' △충북 청주 '남주동해장국' △충남 천안 '큰댁' △충남 천안 '진주회관본관' △충남 태안 '딴뚝통나무집식당' △울산 언양 '언양불고기' △대전 대덕구 '한도안전상사' △대전 대덕구 '동신위생도기'

선정 업체에 대해서는 백년가게 확인서와 인증현판을 제공하고, 다양한 정책수단을 연계해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중소벤처기업부는 선정된 백년가게 성공담을 소상공인 롤 모델로 확산하기 위해 홍보를 더욱 강화할 계획으로 기존 O2O플랫폼(식신)에 ‘망고플레이트’, ‘다이닝코드’를 추가 확대하고, 민간 방송과 신문 매체를 더해 백년가게의 차별화된 스토리를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 [뉴스핌 DB]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