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신라면세점, 통인시장 알리기 성료

중국인 유학생 봉사단 '방방곡곡 알림이' 2배 확대

  • 기사입력 : 2018년11월19일 09:04
  • 최종수정 : 2018년11월19일 09: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신라면세점이 외국인 관광객에게 전통시장을 알리기 위해 올해 처음 시작한 중국인 유학생 봉사단 ‘방방곡곡 알림단’이 1기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전통시장을 활성화하는데 실질적으로 도움이 된 효과적 상생 활동으로 평가받아 내년에는 봉사단 규모를 2배 키워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신라면세점은 지난 2월 전통시장의 외국인 방문을 활성화하고 한국의 숨은 관광지를 알리기 위해 재한 중국인 유학생 50명으로 구성된 ‘방방곡곡 알림이’ 봉사단을 결성했다.

첫 번째 지원 대상 전통시장을 통인시장으로 정하고 △80여 개 가게의 중국어 메뉴판 제작, △중국어 통역 지원, △상인 대상 중국어 기초 교육, △통인시장 대청소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또한 웨이보, 위챗, 메이파이 등 신라면세점 공식 중국 SNS 채널에 통인시장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공개하고, 면세점 이용 고객에게 통인시장 쿠폰을 제공해 중국인 고객들이 실제로 통인시장을 방문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서울 장충동 신라면세점 본사 대강당에서 열린 1기 해단식에는 봉사단 활동에 참여한 중국인 유학생, 재한중국인 유학생 회장단, 신라면세점 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석해 1년여간의 봉사단 활동 내용을 돌아보고 우수 활동 조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통인시장 상인들은 영상을 통해 1년여 간 통인시장을 위해 힘써준 학생들과 신라면세점에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해단식에는 봉사단 학생들이 한국에서 유학 생활을 하며 방문한 곳 중 직접 소개하고 싶은 관광지를 알리기 위해 직접 제작한 UCC 영상을 공개하고 우수 작품상을 선정해 상금을 수여했다.

학생들이 직접 시나리오 구성부터 촬영, 편집까지 참여해 제작한 장충동, 경리단길, 연남동, 혜화동, 서촌 통인시장 등 서울 시내 5곳의 소개 영상은 신라면세점 SNS 및 중국 왕훙 SNS 채널 등을 활용해 공개 예정이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방방곡곡 알림단 활동을 시작하고 전국 각지의 지방 전통시장연합회에서 연락이 많이 올 정도로 도움이 필요한 전통시장이 많다”며 “전통시장이 활성화되고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로 거듭나는 데 도움이 되는 활동들을 적극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라면세점 통인시장 봉사활동[사진=호텔신라]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