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이정인 남양유업 대표 "분유 제조공정상 이물질 들어갈 수 없어"

임페리얼 XO 이물질 의혹 제기돼, 적극 대응키로
"모든 소비자·언론 등에 생산 설비 개방하겠다"

  • 기사입력 : 2018년10월30일 08:56
  • 최종수정 : 2018년10월30일 0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남양유업이 지난 29일 일부 언론사와 인터넷 맘 카페에서 회자되고 있는 임페리얼 XO 이물질 의혹과 관련해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이정인 남양유업 대표이사는 30일 "해당 이물질 조사 결과 2.4mm 길이의 코털과 코딱지로 추정되며, 전공정 자동화된 분유생산과정을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해당 이물질이 혼입되었다는 것이 얼마나 비합리적인 주장인지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남양유업]

이 대표는 이어 "공신력 있는 외부기관을 통한 모든 검사를 진행하여 해당 이물질이 제조공정상 절대 혼입될 수 없다는 사실을 증명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최근 계속되고 있는 분유 이물질 루머가 소비자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세계 최고 수준의 최신 분유 설비와 생산과정에서 이물질이 들어갈 수 없다는 점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모든 소비자와 언론 등 외부기관에 생산 설비를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 해당 이물질이 제조공정상 혼입된 것으로 밝혀질 경우 그에 따른 법적, 도의적 모든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남양유업 측은 모든 분유제품의 원료 투입부터 제품 포장까지 25단계의 전공정을 자동화해 외부 이물질 혼입을 원천 봉쇄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7중 여과 장치를 갖춘 HEPA 필터를 23개소 169개 설치해 공기내의 유해 성분과 미생물까지 완벽히 걸러내는 등 분유 제조 과정에서의 오염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하는 의약품 제조설비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것.

앞서 전날 인터넷 맘카페에 임페리얼 XO 제품에서 날파리·이물 등이 발견됐다는 소비자 항의글이 10건 이상 올라와 있다고 보도됐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