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김승동의 보험 X-ray] 10년 투자한 변액연금, 8개중 1개는 손실

2009년 1월 이전 가입, 연환산 수익률 0.7%에 불과
금리 떨어지고, 코스피 상승폭 적고, 사업비 많고

  • 기사입력 : 2018년10월30일 06:20
  • 최종수정 : 2018년10월30일 0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29일 오후 4시34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10년 투자한 변액연금보험 8개 중 1개는 원금에도 미치지 못하고 손실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연금보험의 연환산수익률은 물가상승률에도 미치지 못했다. 장기투자했지만 구매력은 더 낮아진 셈이다. 

변액연금보험이 이처럼 낮은 수익률을 기록하는 것은 저금리와 함께 주가지수가 오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 과거 가입한 변액보험은 사업비 비중이 20% 이상이었다. 가입 초기에 많은 돈을 떼고 남은 돈을 투자해 수익률이 저조하다는 분석이다.

◆10년 투자 상품, 8개 중 1개 원금 손실

뉴스핌은 29일 생명보험협회 변액보험 공시를 토대로 2009년 1월 1일 이전에 가입한 변액연금보험을 분석했다. 40세 남성이 10년 동안 매월 30만원을 납입한 후 60세에 연금을 받는다는 조건이다. 각 보험사 상품 중 그 해 가장 많이 팔린 대표상품을 1월 1일 가입했다는 조건이며, 납입보험료에서 사업비를 차감한 후 펀드별 수익률을 가중평균했다. 기준일은 올해 상반기다.

84개의 대표 변액연금보험 중 11개 상품이 원금에도 미치지 못했다. 또 평균 연환산수익률은 0.71%에 불과했다. 원금 대비 매년 돈이 1%도 불어나지 않았다는 거다. 같은 기간 평균 물가상승률은 약 2.2%다. 장기투자했지만 부자가 되기는커녕 오히려 가난해진 셈이다.

수익률 최상위 상품인 메트라이프의 '마이펀드 변액보험 적립형'의 연환산 수익률은 3.6%(2004년 가입시), 3.0%(2005년 가입시)이다. 교보생명의 '교보변액연금보험'의 연환산 수익률도 1% 중반~2% 초반대에 머물렀다. 

반면 2008~2009년에 가입한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 ABL(옛 알리안츠생명), 미래에셋생명의 변액보험은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변액연금보험은 채권 투자 비중이 높다. 대부분의 보험사는 채권형펀드에 특별계정 보험료의 50% 정도를 의무적으로 투자하도록 규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채권수익률이 지속적으로 낮아졌다. 10년 전인 2008년 채권금리는 연 5% 내외였지만 현재는 연 2% 초반에 불과하다. 시중금리 하락으로 채권형펀드 수익률도 낮아진 게 변액연금보험 수익률에 악영향을 미친 거다.

주저앉은 주가지수도 영향을 미쳤다. 코스피는 2008년 1월 1853에서 2000대로 뛰어올랐다. 하지만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1000선 아래로 곤두박질치기도 했다. 이후 반등했지만 올해 6월말 기준 2300선에 불과하다. 10년 동안 등락만 있었을 뿐 크게 상승하지는 못한 셈이다.

여기엔 10년 전에 가입한 변액연금보험은 사업비가 20% 이상인 상품도 많았다. 사업비란 보험설계사 모집수당 등으로 지급되는 비용이다. 월 30만원을 납입하면 이중 6만원이 사업비로 들어가고 24만원만 투자된 셈이다. 투자 원금으로 들어간 돈이 적은 탓에 수익률도 낮은 셈이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변액연금보험 수익률은 금리와 주가지수 등 시장 지표에 따라 수익률이 달라진다”며 “최근 코스피지수 급락이 변액연금보험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0년 이상 된 상품은 사업비를 모두 차감한 상품”이라며 “코스피 지수가 오르면 비용 없이 투자수익률은 거의 전부 돌려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덧붙였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