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경기비관론 확산..투자부진 우려"..11월 BSI, 전월비 6.9P↓

제조업 불황 투자‧고용 빨간불..."대책마련 시급"

  • 기사입력 : 2018년10월29일 11:00
  • 최종수정 : 2018년10월29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11월 경기전망치가 올해 들어 두 번째로 낮은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 불황으로 투자와 고용에 빨간불이 켜지자 경기전망에 비관론이 확산되고 있다.

29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11월 전망치는 전달(97.3) 대비 크게 하라한 90.4를 기록하며 올해 들어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10월 실적치는 91.0으로 조사돼 전망치 97.3 보다 6.3 낮았고, 42개월 간 100선 아래에 머물렀다. 11월 전망치는 90.4로 나타나며 올해 들어 두 번째로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 8월 18개월 만에 최저치를 갱신한 이후 다소 상승하던 전망치가 급락하면서 기업들은 부정적인 경기 심리를 보여줬다.

11월은 내수(98.5), 수출(97.6), 투자(96.3), 자금(96.7), 재고(102.4), 고용수요(97.4), 채산성(95.0) 등 모든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하며 부진했다.

기업들은 전체적인 제조업 불황으로 새로운 투자와 고용의 여유가 없다고 응답했다.

또 중국의 국경절 이후 수요 증가세가 미진하고 환율·유가 상승 등으로 인한 수출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한경연은 미·중 무역전쟁의 심화와 신흥국 자본 유출 위기 등으로 인한 금융시장 불안도 기업 경기전망 악화에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분석했다.

10월 실적은 91.0을 기록하며 42개월 연속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지난달(9월) 실적치 대비 상승하였으나 여전히 기준선을 한참 밑도는 낮은 수치로, 내수(96.1), 수출(96.1), 투자(96.9), 자금(96.9), 재고(105.2), 고용(98.5), 채산성(96.1) 등 모든 부문이 부진했다.

한경연은 전달 전망치(97.3)에 비해 실적치가 낮은 현상이 반복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말하며, 기업들의 경기에 대한 기대감이 실제 실적 개선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송원근 한국경제연구원 부원장은 "설비투자, 건설투자가 부진해 향후 경기전망에 대한 비관론이 커지고 있다"면서 "글로벌 경기침체 징후도 보이고 있어 경기하강 국면에 대응할 수 있는 대비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