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더 치열해진 시내 면세점"… 롯데免, '화장품 브랜드 다각화'

'블루밍뷰티', 중소·중견 브랜드 60여개 입점‥소비자 편의↑
연말 시내 면세점 경쟁 고조…"차별화 한층 강화되는 추세"

  • 기사입력 : 2018년10월19일 06:25
  • 최종수정 : 2018년10월19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롯데면세점이 지난 17일 명동 본점에 스타에비뉴 코너를 열었다. 시내면세점 경쟁이 고조되는 분위기 속에서 롯데면세점은 중소·중견 뷰티 브랜드 60여개가 입점한 블루밍뷰티 매장을 선보이며, 뷰티 브랜드를 확대하고 차별화 콘셉트를 강화하는 모습이다.

지난 18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롯데면세점 명동 본점에 스타에비뉴 코너를 찾았다. 롯데호텔서울 신관 1층에 자리잡아 면세점 본관과도 바로 연결돼 있었다. 소비자 편의를 고려했다.

매장 규모는 519㎡(약 157평) 정도다. 매장 내에는 중국인을 포함해 관광객 10여명이 쇼핑을 하고 있었다. 중국인 관광객을 겨냥해 제품명과 설명 등도 모두 중국어로 위주로 표기했다.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스타에비뉴 코너' [사진=장봄이 기자]

스타에비뉴 코너에는 화장품을 포함해 유아·아동용품 등 총 80여개 국내외 브랜드가 입점했다. 특히 화장품 편집매장인 블루밍뷰티에는 유명 중소브랜드들이 다수 들어왔다. 바이오더마·메디큐브·웨이크메이크·마티덤·유세린·더마벨 등의 인기 상품이 진열돼 있었다.

매장 직원은 브랜드별 인기 제품 라인과 기능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전했다. 오전 시간대여서인지 매장은 다소 한산한 분위기였다. 본관 매장처럼 줄을 서서 구매하는 브랜드는 아직 눈에 띄지 않았다.

롯데면세점 측은 동반 성장과 함께 시내면세점에서 차별화를 한층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블루밍뷰티는 국산 중소중견 브랜드 대상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한 단계 높여 구성한 업계 최대 뷰티편집매장 브랜드"라며 "해당 브랜드들이 해외로 뻗어가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블루밍뷰티는 스타에비뉴 코너를 포함해 본점 9층과 코엑스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지속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관광객들은 기존 화장품 명품 브랜드를 포함해 인기 중소중견 브랜드도 오프라인 면세점에서 만날 수 있다.

연말 시내면세점 경쟁은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현대백화점이 다음 달 1일 무역센터점을 오픈하면서 면세사업에 본격 뛰어든다. 기존 면세점 핵심상권인 명동·동대문 등 강북 지역이 아닌, 강남에 롯데면세 잠실 월드타워점·신세계면세 강남점·현대면세점 무역센터점 등이 차례로 들어와 '강남벨트'를 형성했다.

강북·강남 면세점 지역 간 경쟁과 더불어 강남벨트에 신규 면세 사업자들 사이에 경쟁도 벌써부터 고조되고 있다. 현대백화점 면세점은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나서면서 중국 최대 여행정보 커뮤니티와 제휴를 맺는 등 적극적 글로벌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다만 업체간 수수료 경쟁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다음 달 현대백화점의 신규 면세점 오픈이 있기는 하지만 기존 빅3 면세점(롯데·신라·신세계)은 수익성 위주로 경영을 하겠다는 입장"이라며 "수수료 경쟁이 심화된다고 해도 판촉 효율의 문제로 현재와 같이 일부 리셀러(재판업자) 대상으로 비인기 품목에 한해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진협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현대 면세점은 입점 브랜드 약 370개 수준이 될 전망"이라며 "코엑스는 스타필드, SM타운 뮤지엄 등이 자리잡고 있어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유리한 지리적 이점이 있다"고 평가했다.

[사진=현대백화점]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