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혼술족 늘자… 편의점 냉장 안주류 매출 '쑥'

  • 기사입력 : 2018년10월08일 15:28
  • 최종수정 : 2018년10월08일 1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최근 가정에서 혼자 술을 즐기는 이른바 '혼술족'이 늘면서 편의점 냉장 안주류 매출도 증가하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8일 냉장 안주류 매출을 살펴본 결과 전년 대비 2016년 29.8%, 2017년 49.2%, 2018년(1~9월) 33.6% 늘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홈술, 혼술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집에서 혼자 편안하게 음주를 즐기는 고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편의점 냉장안주류의 매출이 지속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한 편의점에서 안주류 구매가 이어짐에 따라 제조업체들이 다양한 메뉴를 출시한 것도 매출 증가의 중요한 요인 중 하나로 풀이된다. 과거 족발이나 편육, 훈제 닭다리 정도에 머물렀던 상품 종류가 돼지갈비, 막창, 곱창, 닭발, 오돌뼈, 불닭, 닭볶음탕, 떡갈비 등으로 늘어난 것.

GS리테일 역시 편의점 냉장 안주에 대한 고객의 니즈에 맞춰 차별화된 요리형 메뉴를 출시하고 있다.

앞서 GS25와 GS수퍼마켓은 업계 최초로 닭봉을 활용한 냉장 안주인 ‘유어스 직화로 구운 불닭봉’(이하불닭봉)을 출시했다. 불닭봉은 닭봉 특유의 쫄깃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모두 느낄 수 있는 요리형 안주 상품으로, 초벌 양념 후 직화로 구워 잡내는 없애고 은은한 불 맛을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GS리테일은 홈술, 혼술족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앞으로도 차별화된 냉장 안주를 개발함으로써 고객 유입을 늘린다는 전략이다.

김민성 GS리테일 냉장식품 MD는 “과거 족발, 편육, 훈제 닭다리 정도에 국한됐던 냉장 안주류 상품이 닭발, 막창, 곱창, 갈비 등으로 다양해지면서 집에서 혼자 음주를 즐기는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편의점 냉장 안주류의 맛과 품질이 높아지고 메뉴가 다양해 지면서 고객들의 구매가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발맞춰 고품질 메뉴의 출시를 통해 고객 만족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어스 직화로 구운 불닭봉(좌)과 유어스 더쏘야 송부.[사진=GS리테일]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