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올해 코스피, 외국인 2조·기관 5.6조 순매도…삼성전자 최다

8년 연속 순매수 연기금, 올 들어 0.3조 순매도 반전
개인은 6.7조 순매수…외국인·기관과 달리 삼성전자 사들여

  • 기사입력 : 2018년10월08일 06:00
  • 최종수정 : 2018년10월08일 06: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올해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규모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는 8일 발표한 '유가증권시장 투자자별 순매수 동향'에서 올해 들어 9월 말까지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조원과 5조60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외국인은 올 상반기에 3조8000억원을 순매도했다. 지난해 6조6000억원 가량 순매수한 것과는 차이가 크다. 다만, 외국인은 올 3분기에는 1조7000억원 순매수로 전환했다.

기관은 1분기부터 3분기까지 각각 1조4000억원, 2조7000억원, 1조5000억원의 순매도를 지속했다. 2조4000억 순매도를 기록한 지난해보다 매도세가 확대됐다.

특히, 기관 중 연기금은 2010년부터 2017년까지 8년 연속 연평균 7조1000억원을 순매수했으나, 올해 들어서는 9월 말까지 소폭(3000억원) 순매도했다.

이와 달리 개인은 매수로 돌아섰다. 지난해 9조3000억원 순매도했던 개인은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6조7000억원 순매수했다. 올 1분기와 2분기에 각각 1조4000원, 5조8000억원을 순매수한 뒤 3분기에는 5000억원을 순매도했다.

2018년 유가증권시장 투자자별 순매수금액 <자료=한국거래소>

외국인과 기관이 가장 많이 판 업종은 전기전자업종으로 조사됐다.

올 들어 9월 말까지 전기전자업종에 대해 외국인은 2조7938억원어치, 기관은 5조1008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전기전자에 이어 외국인은 운수장비(-1조3094억원)와 의약품(1조2518억원)을, 기관은 금융(1조7036억원)업종을 많이 팔았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순매도한 종목은 작년(-6조1340억원)에 이어 올해도 삼성전자(-3조5574억원)였으며, 그 다음은 셀트리온(-2조1725억원), 현대로템(-7151억원) 순이었다.

기관도 외국인과 마찬가지로 삼성전자를 4조1604억원어치 팔아, 지난해(-2조6759억원)에 이어 가장 많이 순매도했다. 이어 SK하이닉스(-1조1162억원), NAVER(-6085억원) 순으로 매도 규모가 컸다.

반면, 순매수 상위 업종은 외국인이 유통(2조3605억원), 금융(9834억원), 통신(4919억원) 순, 기관은 의약품(2조4100억원), 운수장비(3424억원), 음식료(2646억원) 순이었다.

외국인 순매수 상위종목은 삼성물산이 1조1028억원으로 수위를 차지했고, SK하이닉스(8136억원)와 삼성전기(6626억원)가 뒤를 이었다. 기관은 셀트리온(1조3962억원), 삼성SDI(8740억원), LG화학(4751억원) 순으로 많이 샀다.

같은 기간 개인은 전기전자(5조3455억원), 운수장비(8582억원), 금융(6449억원) 등을 순매수했고, 의약품(-1조1115억원), 유통(-6233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개인은 2017년(1조7865억원)에 이어 올해에도 삼성전자(6조7312억원)를 가장 많이 샀다. 현대로템과 셀트리온이 각각 6717억원, 6473억원으로 순매수 규모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반대로, 개인의 순매도 1위 종목은 SK하이닉스(-1조3820억원), 2위 종목은 삼성전기(-7537억원), 3위 종목은 삼성바이오로직스(-5994억원)였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