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이주열 "금융 불균형 해소 노력 중요"...금리 인상 시사

4일 경제동향간담회, "금융불균형 누증...미래 투자 소홀"
투자 우호적 환경 조성으로 지속적 성장 기반 강조

  • 기사입력 : 2018년10월04일 08:34
  • 최종수정 : 2018년10월04일 08: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금융불균형을 점진적으로 해소하는 등 향후 10년을 바라보는 정책적 노력이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이는 기준금리 인상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 총재는 4일 오전 서울 태평로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대외지급능력과 금융기관의 건전성이 개선되면서 우리 경제의 대외충격흡수력은 크게 높아졌으나 소득증가율을 상회하는 가계부채 증가세가 지속되면서 금융불균형이 누증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수출을 중심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현상과 관련, "기업투자는 미흡한 상황"이라며 "이는 지난해의 높은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에도 기인하지만 일부 업종을 제외하면 미래를 위한 투자에 소홀한 측면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이어 "합리적인 규제 완화 등 투자에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고 투자심리를 제고함으로써 지속 성장의 기반을 강화해 나가는 것이 긴요한 과제"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와 함께 금융불균형을 점진적으로 해소하는 등 거시경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성장잠재력과 일자리 창출능력을 높이기 위한 구조개혁을 지속해 나가는 등 향후 10년을 바라보는 정책적 노력이 중요한 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용근 한국경영자총협회 상근부회장,김준동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김종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상임이사, 이동근 현대경제연구원장, 염용섭 SK경영경제연구소장,배현기 KEB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장 을 비롯한 외부 인사 6명과 한은 측 정규일 부총재보, 이환석 조사국장, 박종석 통화정책국장 등이 참석했다. 

31일 금통위를 앞두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옅은 미소를 띠고 있다. [사진=김지완 기자]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