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이 말하는 바르셀로나 메시와의 인연

  • 기사입력 : 2018년10월04일 00:00
  • 최종수정 : 2018년10월04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과 리오넬 메시의 사상 첫 맞대결이 확정적이다.

손흥민(26)의 소속팀 토트넘은 4일 오전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FC바르셀로나와 2018~201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2차전을 치른다.

그러나 토트넘의 상황은 좋지 않다. 지난 9월20일 인터 밀란과 1차전에서 1대2로 역전패 한데 이어 팀은 부상 병동이다.

손흥민의 절친이자 공격2선을 이끌고 있는 델리 알리는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또 다른 공격수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복부 부상을 당했다.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은 출전하지만 공격의 주축이 이탈한 상황이다. 여기에 뎀벨레, 오리어, 베르통언 등이 몸 상태가 좋지 못해 훈련도 소화하지 못했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주전 골키퍼 요리스가 출전한다는 것이다.

결전을 앞두고 있는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와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왼쪽). [사진= 로이터 뉴스핌]
바르셀로나의 경기전 훈련에 열중하고 있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그 어느때 보다 손흥민의 활약이 중요해졌지만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승패를 떠난 모습’이다.

포체티노는 경기전 공식 인터뷰에서 메시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메시는 두고 두고 기억될 선수다. 우리는 메시를 막을 방법이 없다. 메시와 경기를 한다는 데 의의를 두고 이를 즐겨라. 나중에 손자들에게 들려줄 이야기 거리가 될 것이다. 무엇보다 볼을 소유했을 때는 메시에게 뺏기지 말아야한다. 메시에게 공을 뺏기면 결과는 참혹할 것이다. 즐기다 보면 방법이 올 것이다”고 말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자신과 리오넬 메시와의 남다른 인연에 대해 길게 얘기했다.
그는 “내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에스파뇰 선수일 때 라이벌 팀 바르셀로나에 엄청난 10대 소년이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또 그가 곧 에스파뇰에 입단한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당시를 되뇌었다. 메시는 두각을 나타내기 이전에는 왜소(키 169cm)한데다 너무 말이 없어서 동료들이 ‘벙어리가 아닌가’ 생각할 정도였다. 또 메시는 성장 호르몬 치료까지 받고 있었다.

메시는 14년전인 지난 2004년 10월16일 성인팀에 데뷔했다. 이 경기가 바로 지역 라이벌인 에스파뇰과의 경기다. 메시는 교체 출전해 7분간 활약했고 수비수였던 포체티노 역시 이 경기를 뛰었다.

하지만 2004년 성인팀 데뷔 시즌에 메시는 8경기에 출장,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이후 바르셀로나는 에스파뇰에 그를 팔기로 했고 거의 성사직전 단계까지 갔다. 그런 그를 살린 건 친선대회였다.

매년 8월 창립자를 기는 열리는 친선대회(조안 감페르컵)서 메시는 홈구장인 누캄프의 10만관중을 놀라게 했다. 2005년 8월 30번 유니폼을 입은 메시는 모든 수비수들을 제치고 경기장을 휘젓고 다녔다. 깊은 인상을 남긴 메시는 엄청난 활약을 했고 기립박수를 받았다. 당연히 바르셀로나는 그의 이적을 ‘없던 일’로 했다.

조안 감페르컵은 구단 창설자 조안 감페르를 기리는 경기로 새 시즌의 출정식 개념이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선수로 활약했던 포체티노는 메시에 대해 상세히 기억했다. 그는 “선수일 때 바르셀로나 유스아카데미에 ‘작은 체구의 선수가 축구를 잘한다’는 말을 들었다. 곧 우리 선수가 된다는 것을 알았다. 그해 여름에 그 경기가 없었다면 메시는 에스파뇰에서 최고의 스타가 됐을 것이다. 그럼 아마도 나는 에스파뇰에 그대로 남아 메시의 감독이 됐을지도 모를 일이다”고 설명했다.

포체티노는 2006년까지 에스파뇰 선수로 활약, 은퇴후 에프파뇰 여자 축구팀 감독을 거쳐 2009년 에스파뇰 감독을 맡았다. 이후 2013년 사우스햄튼 감독으로 있다가 이듬해인 2014년 지금의 토트넘 지휘봉을 쥐고 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