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4대그룹 총수, 추석에도 쉴 틈 없다…과제 산적

이재용 부회장, 인공지능·미래형반도체 등 미래 먹거리 발굴 집중
정의선 부회장, 美 최대 25% 車관세 현안

  • 기사입력 : 2018년09월23일 09:00
  • 최종수정 : 2018년09월23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 등 국내 4대그룹 총수들은 이번 추석에도 쉴 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중국간 무역분쟁이 격화되며 대외 경제여건이 안좋은 상황에서 주요 그룹마다 당면한 경영과제가 산적해 있기 때문이다.

23일 재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경제인 사절단으로 참가하고 돌아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번 추석에 서울 한남동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며 하반기 경영구상에 몰두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현재 인공지능(AI)과 전장(전자장비) 부품, 차세대 반도체 등 미래 먹거리 사업 발굴에 집중하고 있다. 이달 초에는 삼성그룹 연구개발(R&D)의 핵심인 삼성전자종합기술원을 방문해 AI와 전장 분야, 차세대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등 미래 기술 분야 연구 개발 현황을 보고 받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또 순환출자 해소 등 그룹 지배구조 개편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21일 삼성화재와 삼성전기는 보유중인 삼성물산 지분 약 1조원 규모(3.98%)를 전량 매각하기로 했다.

[평양=뉴스핌]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회장, 최태원 SK회장이 18일 오후 평양 목란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에 참석해 있다. 2018.9.18

현대차그룹의 정의선 수석 부회장 역시 올해 바쁜 추석을 보낼 전망이다. 지난 14일 현대차그룹의 경영을 총괄하는 수석부회장 자리에 오른 이후 처음 맞는 추석이다. 그 만큼 정 부회장의 어깨가 무거울 수 밖에 없다.

정 부회장은 추석 전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 수행단 참가 대신 미국행을 택했다. 미국이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수입 자동차에 최대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중이기 때문이다. 정 부회장은 미국 방문에서 윌버 로스 상무 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을 잇따라 만나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협조를 요청했다.

엘리엇 등의 반대로 잠정 중단된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도 정 부회장이 풀어야할 과제다. 정 부회장은 미국 보스턴 등을 방문해 해외 투자자들과의 접촉을 늘리며 보다 정교한 지배구조 개편안 마련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미국의 자동차 관세 부과 문제나 그룹 지배구조개편 관련해서 정 수석부회장이 말그대로 동분서주 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 [사진=뉴스핌DB]

구본무 회장 별세로 지난 6월 말 LG그룹의 새 회장이 된 구광모 회장의 이번 추석도 남다를 전망이다. 올해 만 40세로 4대그룹 총수중 가장 젊은 구 회장은 지난번 문 대통령의 평행 방문 수행단에 참가, 이재용 삼성 부회장 및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재계 주요 총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구 회장은 전기차배터리,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 자율주행차 등 LG그룹의 미래 먹거리 발굴 과제를 안고 있다.

올해로 SK그룹 회장 취임 20년째인 최태원 회장은 '딥 체인지(Deep Change, 근원적 변화)' 실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달 이천포럼에서 "딥 체인지가 필요하고, 이걸 이해해야 한다는 컨센서스는 내부에서 갖춰진 것 같다"며 "이제는 실천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올해 향후 3년 동안 반도체와 소재, 에너지 신산업, 헬스케어, 차세대ICT, 미래 모빌리티 등 5대 중점 육성 분야 등에 80조원을 투자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하기도 했다.

재계 관계자는 "미중 무역전쟁 심화로 수출에 어려움이 예상되는데다 대기업에 우호적이지 않은 국내 상황등을 고려할때 추석 이후 주요 그룹 총수들의 발걸음도 빨라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