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속도내는 SK텔레콤, 장비제조사 호환성 높인다

다른 제조사 개발 장비·단말기 연동 최적화 규격 마련
AT&T·차이나모바일 등 공동 연구, 국제표준 반영 추진

  • 기사입력 : 2018년09월19일 13:37
  • 최종수정 : 2018년09월19일 13: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이 5G장비를 연동할 수 있는 검증 규격을 완성, 상용망 구축 및 단말기 출시 속도를 높인다.

SK텔레콤은 AT&T, 차이나모바일, 오렌지 등 글로벌 통신사와 함께 5G 장비간 연동을 수월케 하는 ‘5G 장비 연동 검증 규격’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5G장비 연동 검증 규격에는 각기 다른 장비제조사가 개발한 5G 기지국·교환기·단말기간 상호 연동성을 시험하고 개선점을 빠르게 찾아내기 위한 분석 방법 등이 담겨 있다.

이 규격을 활용하면 네트워크 설계 단계에서 5G장비간 연동성을 다양하게 시험, 최상의 연동 방식을 찾아낼 수 있다.

이를 통해 A사 기지국, B사 교환기, C사 단말기 등 복수의 장비제조사 제품으로 5G망을 구성해도 안정적이고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5G상용망 구축 과정. [사진=SK텔레콤]

아울러 단말 제조사는 통신장비 연동을 위해 시험해야 할 요소가 줄어 5G 단말기를 빠르고 다양하게 출시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차세대 인프라 방향을 논의하는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의 상호연동 프로젝트 의장사로 지난 1년간 회원사들과 함께 효과적인 검증 방안을 연구해왔다. 올해 4분기부터 이 규격을 바탕으로 상용 장비 연동 시험에 나설 예정이다.

국제 표준 반영도 추진한다. ‘5G장비 연동 검증 규격’은 3GPP가 지난해 12월 정한 5G-LTE 복합 표준(NSA)에 기반한다. SK텔레콤 등은 연동 시험을 통해 도출된 개선 방안을 표준에 반영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은 협력 통신사들과 함께 내년까지 5G 단독표준(SA)에 기반한 5G 장비 연동 검증 규격도 개발할 계획이다.

박종관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장비를 연동할 수 있는 검증 규격을 완성해 5G 상용망 구축, 단말기 출시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장비사와 이동통신사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규격 개방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