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美 증권위 "암호화폐 상품 2개 거래 중지…최소 20일까지"

  • 기사입력 : 2018년09월10일 08:57
  • 최종수정 : 2018년09월10일 08: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를 추종하는 두 개의 투자상품 거래를 즉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SEC는 성명을 통해 '비트코인트래커원(Bitcoin Tracker One)'과 '이더트래커원(Ether Tracker One)'의 거래가 미국에서 최소 오는 20일까지 중단될 것이라며 이 상품들이 상장지수펀드(ETF)인지 아닌지에 관해 시장에서 혼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SEC는 웹사이트에 올린 공지에서 이 두 상품은 "일관적이며 정확한 정보가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이러한 금융 상품이 미국 내에서 제공되고 판매되기 위해 제출된 자료뿐 아니라 특정 거래 웹사이트에서 이 상품들을 ETF로 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암호화폐를 추종하도록 설계된 이 두 상품은 스웨덴 스톡홀름의 나스닥 거래소에 상장돼 있다. 수수료가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미국에서는 장외시장(over the counter)에서 거래된다.

SEC는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추종 ETF가 시장에 나오는 것과 관련해 엄격한 입장을 취해왔다. 투자회사들은 암호화폐를 일반 주식처럼 쉽게 거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여러 종류의 투자 상품을 추진했다.

이런 상품이 ETF로 불리기도 하지만 통상적으로 언급되는 ETF와는 다르며, 일반 ETF는 더 엄격한 규제를 받는다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이에 세계 최대 ETF 제공사 블랙록 등은 ETF를 설명할 때 사용되는 용어의 표준화를 규제 당국에 요구해왔다.

비트코인 이미지[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