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이커머스 3사 '배송 전쟁'... 차별화 전략 속속

티몬, 딜 단위 묶음배송 22일부터 실시
위메프, 한 시간 반품 서비스 도입
쿠팡, 일반인 채용한 배송 실험 나서

  • 기사입력 : 2018년08월28일 06:25
  • 최종수정 : 2018년08월28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이커머스 업계가 빠른 배송을 넘어 딜 단위 묶음 상품 배송, 한 시간 반품 등 배송 차별화 전략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티몬은 지난 22일부터 딜 단위 묶음 배송 서비스를 실시, 소비자들의 배송비 부담을 줄였다.

해당 서비스는 동일한 판매자 상품을 구매할 경우 소비자가 배송비를 한 번만 부담하는 일종의 합포장 개념이다. 소비자는 판매자가 올린 상품을 한 눈에 볼 수 있어 묶음 배송 상품을 구매하면 배송비 이중 부담을 덜 수 있고 동일한 날짜에 수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판매자 역시 딜 단위 묶음 배송을 통해 소비자 유인 효과를 통해 매출이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티몬 관계자는 “이번 딜 묶음 배송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들은 배송비 이중 부담을 덜 수 있고 판매자들도 매출 증대를 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위메프 사옥.[사진=위메프]

소비자들의 불만이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진 반품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차별화에 나선 업체도 있다. 위메프는 최근 물류 스타트업 줌마와 한 시간 이내 반품서비스 ‘홈픽’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홈픽은 줌마의 택배 수거기사(피커)가 한시간 내에 고객을 직접 찾아가 반송 물품을 수거하고 이를 거접 주유소에 집화·보관한 후 물류사를 통해 빠른 운송을 하도록 한 서비스다. 현재 줌마는 SK에너지, GS칼텍스 등과 손잡고 전국 약 600여개 주유소를 택배 집화 거점으로 활용 중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위메프는 고객 긴급 회수 요청 등을 통해 보다 빠른 반품 처리가 가능해질 예정이다. 위메프 홈픽 서비스는 이르면 내달 초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다가오는 9월 추석 기간 물동량 증가 등으로 반품 수거 지연에 따른 고객 불편도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위메프 고객만족실 문관석 실장은 “고객들이 반품 과정에서 겪는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홈픽’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쇼핑 과정에서의 고객 불만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들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티몬의 경우 지난 26일까지 일 주일간 기획전을 통해 실시한 신선식품 무료 반품 서비스도 소비자들에 큰 호응을 받았다. 신선식품의 경우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한 배송이 까다롭고 소비자들의 취향이 각기 달라 무료 반품을 진행하기에는 부담이 큰 품목이다.

티몬은 제철식품 기획전을 통해 신선식품 무료반품관을 개설하고 소비자가 구매 후 맛과 품질에 만족하지 않을 경우 별도의 조건 없이 반품서비스를 진행했다.

쿠팡 쿠팡플렉스[사진=쿠팡]

최근 배송지연과 신규 근무제 도입 등으로 홍역을 치룬 쿠팡은 일반인 택배서비스를 통해 배송서비스 품질 높이기에 나섰다.

쿠팡 플렉스는 일반인이 자신의 승용차를 배송차량으로 활용해 고객에게 상품을 전달하거나 자신의 주거지 근처에 배달되는 상품을 수령한 후 고객에 전달하는 방식이다.

예컨대 아이를 유치원에 보내고 여유 시간이 생긴 부모나 방학을 맞은 대학생 등 유연한 근무를 원하는 지원자가 자신이 원하는 날짜와 시간에 일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는 글로벌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의 ‘아마존 플렉스’와 유사하다.

쿠팡 측은 현재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의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쿠팡 플렉스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전국 단위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 이커머스 업계 관계자는 “온라인 쇼핑 시장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어 독특한 서비스를 통한 차별화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배송 속도 경쟁을 넘어 편의성 강화 등으로 확대되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