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여행 > 해외여행

'교토여행' 한국인이라면 꼭 방문해야 할 우리 역사여행지

'8.15 광복절' 해외에서 만난 우리 역사 이야기 ① 교토

  • 기사입력 : 2018년08월15일 03:16
  • 최종수정 : 2018년08월15일 04: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주] 일본은 지난해만 해도 우리나라 여행객이 714만 명이 찾을 정도로 인기가 많은 여행지다. 하지만 관광객이 서로 오가는 것에 비하면 독도, 일본군 성노예(위안부), 소녀상 등의 문제로 역사적인 한·일 양국관계는 갈 길이 멀다. 맛있는 음식과 친절한 서비스 등으로 일본여행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한국여행객이라면 일본 여행을 대하는 자세가 달라야 하지 않을까. 광복절을 기념해 뉴스핌과 서경덕 교수가 함께 한국인여행객이 꼭 들러야 할 해외 역사여행지를 5회에 걸쳐 소개한다.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일본 교토는 도쿄, 오사카 이후로 우리나라 여행객에게 인기가 많은 여행지 중 하나다. 일본 여행지 중에서도 독특한 일본의 옛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어 우리나라 여행객은 물론 전세계 여행객이 사랑하는 지역 중 하나다. 교토에는 우리나라 여행객이 우리 역사를 만날 수 있는 지역도 다수 자리하고 있다. 교토 여행에 잠시라도 시간을 내서 우리 역사를 직접 느낄 수 있는 곳으로 가보는 것은 어떨까.

◆ 단바망간기념관(丹波 マンガン 記念館)

단바망간기념관[사진=서경덕 교수]

교토시 단바 지역의 망간광산 갱도에 설치된 기념관이다. 탄광 노동자로 일했던 이정호(1932~1995)씨가 자신이 일했던 폐광산을 정비해 1989년에 기념관을 열었다. 이정호씨가 1995년에 사망하자 뒤를 이어 그의 아들 이용식씨가 운영하고 있다.

이 곳에서는 망간의 생성, 광산 개발의 역사, 갱내 작업, 망간 이용 등에 관한 자료를 수집·전시해 조선인 노동자와 피차별 부락민이 열악한 환경에서 작업에 임했던 역사를 보여주고 있다. 재정적 압박으로 2009년 일단 폐관했다가 2010년 ‘단바망간기념관재건위원회’가 결성되는 등 시민단체 등의 요청에 따라 2012년에 다시 열었다. 현재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가 기념관을 보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코(귀) 무덤

교토에 위치한 코 무덤 [교토=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코 무덤은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때 왜군이 조선인 12만6000여명의 코와 귀를 묻은 무덤이다. 임진왜란을 일으킨 도요토미 히데요시를 신으로 추앙한 도요쿠니 신사 100m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당시 전쟁의 전리품으로 조선인의 코나 귀를 베어 소금에 절여 일본으로 가져온 것을 묻은 무덤이다.

원래는 코 무덤이었으나 귀 무덤이 덜 잔혹한 느낌이라해 귀 무덤으로 이름을 바꿨다. 1969년 일본 국가 사적으로 지정돼 교토시의 일부 지원을 받고 있다. 2007년부터는 민단 등 재외동포들 중심으로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바로 앞에 우리나라 여행객에게 유명한 칸슌도 화과자점이 있어 많이 방문하는 곳인데 모르는 여행객이 많아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2003년에 한글과 일본어로 적힌 안내문을 교토시에서 설치했다. 

◆ 고려미술관

고려미술관 [사진=서경덕 교수]

고려미술관은 해외에서 한국의 문화재만을 전시하는 유일한 박물관인다. 재일조선인 정조문(1918~1989)은 일본인들에게 유출된 한국의 문화재를 되찾기 위해 평생을 바쳐 문화재를 수집해 1988년 10월 25일 고려미술관을 열게됐다. 국보급 백자부터 고려청자, 회화, 민속자료 등 우리의 고미술품 1700여점을 소장하고 있다. 일본의 문화 중심지인 교토에서 한국의 문화재를 전시하고 있다는 점이 의미가 있다. 매주 수요일이 휴관일이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